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1월 24일, 목 9:30 am
[교육/생활] 생활
 
Year of pig
2019년은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
60년만에 돌아와, 온화한 성격과 유순함, 의식 풍족함이 특징



▲ 한국 우정사업본부가 2019년 황금 돼지해를 맞아 발행한 기념 우표. 눈 맞는 아기 돼지 모습(왼쪽)과 설빔 입은 아기 돼지(오른쪽)

(올랜도) 최정희 기자 =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돼지'의 해다.

7일 대한민국 행정안전부가 발표한‘2018 행정안전통계연보’에 따르면, 주민등록인구(2017년 말 기준)는 5177만8544명 중 가장 인구가 많은 연령은 1971년에 태어난 46살 돼지띠로 94만4179명이었다. 돼지해에 태어난 아이는 재운이 있다는 속설로 인해 지난 2007년 돼지해 때도 출생아 수가 반짝 느는 ‘베이비붐’ 현상이 있었다.

돼지는 열두띠 동물중 12번째 자리잡고 있다. 옛날 사람들은 삼라만상에는 어떤 기운이 있다고 생각하며 하늘에는 10가지 기운(10간) 그리고 땅에는 12가지 기운(12지)이 있다고 믿었다.

여기서 육십간지가 나와 매년 일정한 규칙으로 이름이 바뀐다. '육십간지'란 10간(干)과 12지(支)를 결합하여 만든 60개의 간지(干支)를 말하며, '육십갑자' 또는 '육갑' 이라고도 한다.

우선 하늘의 기운인 10간은 갑(甲),을(乙),병(丙),정(丁),무(戊),기(己),경(庚),신(辛),임(壬),계(癸)이다.

땅의 기운인 12지는 일반인들이 말하는 띠로 이는 자(子, 쥐), 축(丑,소), 인(寅,호랑이), 묘(卯,토끼), 진(辰,용), 사(巳,뱀), 오(午,말), 미(未,양), 신(申,원숭이), 유(酉,닭), 술(戌,개) 그리고 해(亥,돼지) 순으로 나열돼 있다.

10간과 12지를 순서대로 하나씩 교합하면 각 해의 이름이 나온다. 즉 갑자, 을축, 병인, 정묘, 무진, 기사, 경오, 신미, 임신, 계유 등 10간과 12지를 차례로 조합하고 12지 중 2지가 남은 상태에서 다시 10간으로 돌아가 갑술, 을해 식으로 결합하면 60개의 갑자가 나온다. 2019년 기해년은 60갑자중 36번째해이다.

사람마다 개개인이 출생한 ‘갑자’는 60년 후에 동일하게 돌아오기 때문에 ‘갑자가 돌아왔다’는 의미로 만 60세를 ‘환갑’이라고 하기도 한다.

60년만에 돌아온 황금돼지의 해

특히 기해년은 단순히 돼지띠의 해가 아니라 돼지 해 중에서도 가장 길운이 있다는 황금돼지 띠 의 해이다.

하늘의 기운인 10간에서 '기'는 오행에서 흙의 기운을 표현하며, 색으로는 노란색이라 하여 누런 돼지, 황금돼지라 부른다.

12년전인 2007년 정해년 역시 황금돼지의 해라고 했었는데, 엄밀히 말하자면 정은 화에 해당하여 붉은 색을 뜻한다. 따라서 붉은 돼지띠의 해가 많다. 하지만 중국 고전명리학의 학설 중 하나인 납음오행에 기초하여 정해년을 옥상토로 풀이하여 황금돼지의 해로 불리웠다. 그러나 2019년이 진정한 황금돼지의 해이다.


민중의 관념체계로 표출된 띠동물

한국문화 속에서 띠동물에 대한 담론은 보통 세 가지 경우에 집중된다. 첫째는 연말연시에 새해를 새로 맞이하면서 그 해의 수호동물인 12지의 동물을 통해 한 해의 운수를 점친다. 두 번째는 아이가 태어났을 때, 그 아이의 운명은 띠동물과 연관시켜 미래를 예지하려고 했다. 세 번째는 그 아이가 자라나서 결혼을 앞두고 결혼 상대의 띠와 궁합을 맞추면서 띠가 거론된다.

이렇듯 한국의 띠문화는 중국에서 한국에 전래된 이후에 자연적, 역사적, 사회적 환경에 대처하고 적응하는 과정에서 민중의 관념체계로 표출됐다.

일반인들은 모든 새해의 연운은 그 해 수호동물이라 할 수 있는 12지 동물의 성격과 행태와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 양띠해는 양을 닮아 평화롭고, 말띠해는 말을 닮아 활기차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한국인은 태어나면서 선천적으로 ‘띠’를 가지고 태어나며 성장하면서 띠동물의 좋은 덕성과 의미를 들으면서 자라났다.

예컨대, ‘쥐띠는 식복이 많다’, ‘원숭이띠는 손재주가 있다’, ‘소띠는 부지런하다’, ‘범띠는 용감하다’ 개띠는 충직하다 등 말을 들으면서 심리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받아왔다.

돼지는 재물과 다산을 상징한다. ‘돈’이라는 한자 발음이 화폐인 ‘돈’과 같고, 한번 새끼를 낳을 때 8∼12마리 가량 낳기 때문이다. 특히 황금 돼지의 해에 태어난 사람은 보편적으로 성격이 온화하고 유순한 편이며 복이 있고 의식이 풍부하다고 한다. (인터넷 정보 참조)
 
 

올려짐: 2018년 12월 26일, 수 12:1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