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9년 4월 19일, 금 12:33 am
[교육/생활] 건강
 
Salty Food
가공 음식 의존, 나트륨 섭취 늘린다
음식을 가능한 신선한 상태로 먹어야



▲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 중 하나인 피자.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음식의 맛을 좌우하는 요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소금만큼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없다. 그러나 소금이 건강에 해가 된다는 사실이 상식화된 요즘은 모든 사람들이 음식을 되도록 싱겁게 먹으려고 노력한다.

그렇다면 짠 음식은 왜 몸에 해로울까. 이는 소금속의 주요 성분인 나트륨 성분이다. 몸 속에서 넘치는 나트륨 성분은 우리 몸의 혈액과 체액의 일정한 염도와 삼투압을 교란시킨다. 이로 인해 고혈압, 신장병, 위암 등을 일으키거나 악화시킨다.

혈압의 경우를 예를 들어보자. 만약 나트륨이 혈관속으로 지나치게 많이 들어가면 삼투압 현상 때문에 세포 안팎의 수분이 혈관 속으로 끌려 들어가 혈액량이 늘어난다. 그렇게 되면 동맥은 과도한 힘으로 수축하게 돼 고혈압은 더욱 악화된다. 고혈압 환자에게 나트륨 과다섭취는 비만만큼이나 해롭다.

또 압력을 받은 혈관 벽은 높아진 혈압을 지탱하기 위해 점차 두꺼워진다. 혈관이 두꺼워 지면 혈관 통로가 좁아져서 심장과 신장에 무리를 주게 된다.

위암에 걸릴 확률도 높아

그러나 평소 짜게 먹는 편이라고 꼭 고혈압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유전적으로 나트륨에 민감한 체질이 따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감한 체질은 나트륨 섭취에 따라 혈압이 쉽게 반응한다. 그러나 나트륨에 민감하지 않은 체질이라도 평소 소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혈압 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혈압약을 더 많이 먹어야 하는 경우가 있다.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소금 민감성은 나이든 사람, 아프리칸 아메리칸, 고혈압 환자, 신장환자, 당뇨병 환자에게 나타난다. 정상 혈압인 미국인의 26% 및 고혈압 환자의 58%는 소금 민감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소금에 들어있는 질산염 성분이 위에 들어가면 다른 음식과 작용해 ‘니트로조아민’이라는 발암물질을 만들어 위암을 유발한다는 보고가 나온 적이 있다.

식당서 '맛있게 해달라' 대신 '짜지 않게 해달라' 고 해야

최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인 나트륨 1일 평균 섭취량 이 2017년 기준으로 3,669㎎이라 밝혔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1일 나트륨 섭취량 2,000㎎ 미만보다 높은 수치다.

미국 심장협회(AHA), 질병예방통제국(CDC), 식품의약청(FDA) 등은 하루 성인 나트륨 섭취 일일 권장량을 2,300㎎로 정하고 있다. 이 수량은 소금 1 티스푼 정도이다. 그러나 미국인은 하루 3,400㎎ 이상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다.

특히 51세 이상이거나 혹은 고혈압 환자, 당뇨병이나 만성신장질환을 앓고 있다면 권장량보다 낮춰야 한다.

나트륨은 식품 가공과정에도 많이 첨가된다. 따라서 외식을 많이 하거나 미리 조리된 음식을 자주 사먹을 경우 나트륨 섭취는 더욱 늘어날 우려가 있다. 식당에 가더라도 ‘맛있게 해달라’는 말 대신에 ‘짜지 않게 해달라' 고 하는 것이 좋다.

흔히 집에서 직접 조리한 것은 괜찮겠지 하고 안심하지만 무심코 먹는 반찬 속에 나트륨 함량이 높은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 음식문화는 절이거나 소금에 말리는 가공 음식이 많아 나트륨 섭취량이 쉽게 올라간다.

소금 간이 듬뿍 들어간 국물을 선호하는 식습관도 문제다. 라면의 경우 ㎏당 2500㎎의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다.

음식을 통한 나트륨 과다섭취를 줄이는 방법의 핵심은 재료를 삭이거나 졸이지 말고 가능한 신선한 상태에서 먹는 것이다.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단일 식품은 우리가 매 식사마다 챙겨먹는 배추김치(22.7%)이다. 고혈압 환자는 배추김치 대신 비교적 나트륨 함량이 적은 깍두기, 동치미, 나박김치 등으로 대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된장국은 맑게 끓이고, 국은 국물을 진하게 우려내거나 반찬을 만들 듯이 재료를 많이 넣어서 양념을 줄이도록 노력한다.

한편 우리 몸에서 나트륨과 칼륨은 항상 균형을 이루면서 몸의 향상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만약 나트륨이나 칼륨 중 어느 하나를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거나 반대로 부족하면 몸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칼륨은 거의 모든 식품에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음식을 골고루 먹고, 나트륨을 권장량 내에 섭취한다면 이상적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가공식품 위주의 식생활이나 편식을 할 때 나트륨 섭취가 자연 높아져 균형이 깨지기 쉽다는 데 있다. <인터넷 건강정보 참조>
 
 

올려짐: 2018년 12월 11일, 화 9:5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koramtour.net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