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2월 14일, 금 9:53 pm
[한국] 민족/통일
 
NK proposed to open an international air route 112118
북, 국제항공로 개설 제안... 구체적인 항로 노선까지 그려와
남북 추후 회담통해 국제항공로 개설 논의하기로



▲ 남북항공 실무회의-회담 남북항공 실무회의-회담 ⓒ 통일부

(서울=오마이뉴스) 신나리 기자 = 북이 동·서해를 지나는 국제항공로 개설을 제안했다. 남측은 추후 항공 당국 간 회담을 통해 논의를 이어가자고 답했다.

남북은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항공 실무회의를 열고 새 항로 개설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남북의 항공 실무 회담은 처음 열리는 것으로 북측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북측은 이날 구체적인 동·서해 항로 노선까지 그려 남측에 제시했다. 국제항공로를 더 만들자는 것이다.

다만, 항로 개설은 통일부, 국방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의 협의가 필요한 사안으로 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허가도 받아야 한다.

앞서 북측은 지난 2월 국제 항공 노선을 개설을 요청한 바 있다. 당시 북은 ICAO에 평양 비행정보구역(FIR)과 인천 비행정보구역을 잇는 항공로(ATS route) 개설을 제안했다.

5.24 조치로 닫힌 하늘길 열리나

남북의 항공로 개설은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 남측으로서는 북측 영공을 이용하면 미주노선의 경우 최대 500km의 비행거리를 단축할 수 있다.

이미 남북은 동해안을 지나는 국제항공로를 개설했다. 인천에서 미주노선으로 갈 때 사용하던 하늘길이다. 하지만 2010년 '5.24조치'로 북 영공 통과 전면 금지가 내려져 이후 비행기들은 일본 쪽으로 돌아가고 있다.

국토부는 "남북 항공당국 간 최초의 회의로서 의미가 있음을 공감했다"라며 "항공분야 전반에 대한 협력 문제를 지속해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남측에서 손명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등 5명, 북측에서 리영선 민용항공총국 부총국장 등 5명이 참석했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8년 11월 24일, 토 11:48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