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2월 14일, 금 10:17 pm
[교육/생활] 교육
 
Angela Kim Column 111418
숙제의 유익성 깨닫는 것이 중요
복습, 실력 점검, 학습 습관 정비 등에 유익


이 글을 읽는 독자 분이나 그 자녀분 들이나 숙제가 좋아서 했던, 혹은 하는 사람은 그리 흔치 않을 것입니다. 그러면 숙제의 유익은 무엇일까요? 숙제는 학생이 학교에서 배운 것을 다시금 복습하고 연습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또한 숙제를 함으로써 대학 생활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학습 습관을 정립하게 됩니다. 그리고 학생이 학습에 있어서 제대로 향상하고 있는지 어쩐지 감을 잡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 엔젤라 김

이런 숙제의 유익들을 깨닫고 있는 학생도 적을 뿐더러 학교 수업의 연장인 이 숙제를 하도록 하는 것이 어려운 학생들도 간혹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숙제를 통해서 최상의 열매를 얻고 학생들이 숙제에 대해서 긍정적인 태도를 갖도록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우선 중요한 것은 숙제를 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해 주는 것입니다. 깨끗하고 밝은 장소에 책상이 있고 등을 잘 받쳐주는 등받이가 있는 의자, 사전과 필기 도구 등이 갖춰져 있어야 하겠습니다. 집중할 분위기가 잡힌 조용한 곳으로 숙제를 위해 집의 한 공간을 따로 할애해 줄 형편이 된다면 그렇게 해 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형편이 어렵다면 지역의 도서실로 자녀를 데려다 주는 방법도 있겠습니다. 특히 요즘은 인터넷, 핸드폰 등 학생들의 주의를 산만하게 하는 요소들이 너무 많으므로 가능하면 어머니가 주로 계신 부엌 옆 등 오픈 된 장소에 숙제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숙제를 하려면,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숙제가 무언지 알아야겠지요. 그래서 학생이 숙제를 해야 할 리스트를 만드는 것을 습관으로 삼아야 합니다. 해야 할 일들이 생기는 대로 일정한 곳에 적는 것을 습관화 하여 집에 도착하면 해야 할 일의 리스트가 손에 쥐어져 있을 수 있도록 되어야 합니다.

미국의 학교에는 어젠다 북(agenda book)이라는 것을 개학과 동시에 배부해 주어서 거기에 숙제와 할 일을 적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것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고 부모님께서 처음에는 간섭하시며 도와주셔야 습관화될 수 있습니다.

무슨 과목 교과서 몇 페이지를 어떻게 해 가는지, 그런 숙제뿐만 아니라 준비물은 무엇인지 학교에 소풍 참여 허가서를 내야 하는 등 챙겨야 할 모든 일들을 그 때 그 때 기록하는 습성이 학교 생활뿐 아니라 평생에 중요한 습관이기 때문에 일찍부터 훈련을 시켜서 몸에 베도록 해 주십시오. 그래서 일단 집에 오면 집에서 해야 할 일들이 무엇인지 그 목록에 입각하여 방과 후 시간을 계획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이 주로 하는 말은 자기들이 일정한 시간에 매일 공부를 했다고 하는 것입니다. 집에 오자 마자 놀다가 숙제가 있으면 느지막이 시작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자고 그런 불규칙한 학습 습관이 아니고 숙제가 혹시 없는 날에도 정한 시간에 앉아서 노트 필기한 것을 보거나 아직 마감일이 남아 있는 프로젝트를 미리 계획하거나 하면서 그 정한 시간에 공부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일정한 시간에 숙제를 함으로써 안정된 마음 가짐으로 숙제에 임할 수 있고 숙제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드는 것이 덜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학생이 자기의 공부스타일을 찾아 내도록 부모님께서 도와 주셔야 합니다. 글을 읽을 때 집중이 잘 안 되거나 자꾸 졸음이 오면 노트를 적으면서 하거나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긋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혹은 읽은 내용을 다른 사람과 토론을 하면서 더 잘 이해할 수 있기도 합니다. 또 새로운 정보를 처리하는 방법도 학생마다 다름을 학생들에게 주지시켜야 합니다.

시각적 방법을 통해서, 즉 그림을 그리거나 차트를 통해서 정보를 잘 습득할 수 있는 학생들이 있고 글을 소리 내서 읽거나 자세한 아우트 라인을 만듦으로써 더 잘 배울 수 있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기만의 공부 방법을 습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부모님께서 그것을 도와 주셔야 합니다. 학생의 성격이나 유형에 따라서 그룹 스터디가 도움이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서로 질문하고 노트를 비교하고 질문들을 토의해 보는 등 함께 공부하는 데서 유익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학습 수준과 유형이 비슷한 친구를 한 두 명 묶어 주어서 같이 공부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를 마련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부모님이 숙제를 완전히 도와주지는 못하고 또 그래서도 안 되지만 분위기를 조성해 주고, 학생 특유의 공부법과 습관을 개발 시켜주고 좋은 학습 습관을 몸에 베도록 훈련 시키는 것은 역시 부모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자녀의 숙제에 간접적이지만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자녀가 학교 생활을 어떻게 하는지, 힘든 점은 없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문의> 엔젤라 유학/교육 상담 그룹, www.angelaconsulting.com
 
 

올려짐: 2018년 11월 14일, 수 9:08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