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1월 21일, 수 11:37 am
[한국] 정치
 
Chosun Ilbo wrote a wonderful article, trying to find fault with Moon Jae-in 101718
'문비어천가' 검증하려다 훈훈한 기사 쓴 '월간조선'
문재인 대통령 2016년 네팔 가이드 라미차네씨 인터뷰... '건강이상설' 반박하기도


(서울=오마이뉴스) 임병도 기자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 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월간조선> 10월호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6년에 네팔을 방문했을 때 가이드였던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단독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조선일보>의 자회사가 왜 문 대통령의 네팔 가이드를 인터뷰했을까,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월간조선>은 조선일보가 84%의 지분을 소유한 '주식회사 조선뉴스프레스'가 발간하는 잡지입니다. 보수 언론인 조갑제씨가 1991년부터 2004년까지 편집장으로 재임하기도 했습니다.

<월간조선>의 네팔 가이드 단독 인터뷰 기사를 하나하나 따져봤습니다.

'문비어천가'를 검증하기 위한 인터뷰


▲ 2016년 네팔을 방문했던 당시 문재인 전 대표를 가이드했던 람 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 페이스북 화면 캡처

2016년 문재인 전 대표가 네팔을 방문했을 당시 가이드였던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전 대표가 네팔에 있는 동안 인간적이고 따뜻하고 겸손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라며 "매일 직접 손으로 빨래하시고 포터나 가이드와 같은 밥상에서 밥 먹고 지진 현장에선 아주 아파하셨다, 15일간 문 전 대표와 함께 다니며 느낀 것은 이렇게 유명한 정당의 전 대표님이 이 정도로 소탈하실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다음번 선거 때 어떤 분이 상대 후보로 나오신다 해도, 문 전 대표가 한국의 대통령이 되실 것으로 믿는다"라면서 "이런 분이 대통령 되실 수 있게 한국의 여러분이 도와주신다면 한국의 여러 가지 어려움이 해결되고 모두가 웃음과 행복을 되찾으실 수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남기기도 했습니다.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월간조선> 기자는 기사 앞부분에서 벅터 람 라미차네씨의 글이 올라올 당시의 정치적 상황을 자세히 설명하면서, 벅터 람 라미차네씨의 글이 연출이나 홍보 전략이었다는 보수 쪽의 주장을 그대로 싣기도 했습니다.

<월간조선> 기자는 '그는 왜 이런 글을 쓴 것일까. 2년이 넘은 일이지만 궁금했다'라며 인터뷰를 한 목적이 '문비어천가'라는 글의 검증을 위해서임을 스스로 밝혔습니다.

우문현답

<월간조선>의 단독 인터뷰 기사를 보면, 기자의 질문이 굉장히 자극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벅터 람 라미차네씨의 솔직한 대답은 오히려 기자의 질문을 머쓱하게 만들 지경이었습니다.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기자는 벅터 람 라미차네씨가 한국에 온 이유가 돈 때문이라는 식으로 질문했습니다. 이주노동자가 무조건 돈 때문에 한국에 온 것으로 인식하는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나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돈이 아니라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한국에 왔었습니다.

기자는 '한국 생활이 별로였나요'라는 질문을 통해 한국인과 이주노동자와의 갈등 사례를 듣길 원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돈이 전부가 아니'라며 오히려 자신이 '네팔에서 해야 할 일을 잊을 것 같아 돌아왔다'고 대답했습니다.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기자는 트래킹 코스를 물어보면서 은근슬쩍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질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은 그때보다는 지금 가짜뉴스로 더 많이 나오는 소재입니다.

굳이 꼭 필요했던 질문일까, 의문도 들었지만 오히려 <월간조선>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 건강 이상설 가짜뉴스를 반박해준 셈이 됐습니다.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월간조선> 기자는 마지막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누가 시킨 거냐고 직설적으로 물어봅니다. 그러나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문 대통령을 보니 한국 사람들이 부럽기도 해서 자발적으로 글을 썼다"라고 답했습니다.

네팔 가이드가 '월간조선'과 인터뷰한 이유


▲ 월간조선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연속보도하고 있는 ‘시민혁명과 언론’ 기사. 네팔을 취재한 기자들이 람 씨를 인터뷰했다. ⓒ 월간조선 화면 캡처

<월간조선>의 단독 인터뷰는 의도적으로 네팔 가이드만 만나기 위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봅니다. <월간조선>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을 받아 연속 보도하고 있는 '세계를 뒤흔든 21세기 시민혁명과 언론' 시리즈에서 네팔을 다루고 있었고, 이를 취재하기 위한 목적으로 엿보입니다.

<월간조선> 기자는 국내 언론과 한 번도 인터뷰를 하지 않았던 벅터 람 라미차네씨가 자신들과 인터뷰를 한 이유가 궁금했습니다.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자신과 함께 '왕복 10시간 거리에 있던 아루카르카 공립 중등학교(문 대통령이 자원봉사 했던 곳)를 다녀왔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 월간조선 10월호에 실린 네팔가이드 벅터 람 라미차네 씨의 인터뷰 기사 ⓒ 월간조선 화면 캡처

벅터 람 라미차네씨를 찾아왔던 수많은 기자들은 그저 인터뷰만 원했습니다. 그러나 <월간조선> 기자는 진흙길로 변해버린 비포장 도로를 사륜구동 자동차로 겨우겨우 갔고, 산길을 걸어서 현장까지 다녀왔습니다. 또한 현지 르포 형식으로 관련 기사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벅터 람 라미차네씨는 열심히 오지까지 가서 취재를 했던 기자라 인터뷰에 응했을 뿐입니다. 기자의 본질을 생각하게 해주는 답변이었습니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8년 10월 20일, 토 10:51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