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0월 23일, 화 6:34 pm
[미국/국제] 미국
 
Senior Driving
‘운전 은퇴’ 조언,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
문제 발생 후에는 조언 더욱 어려워져



▲ 최근 AAA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65세 이상 운전자 중 20만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상해를 입었다. 사진은 올랜도 볼드윈파크 내 도로에서 자동차가 뒤집혀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무관함)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 노년층 운전자들은 안전 운전을 할 수 있는 연령대(통상 65세)보다 평균 7년에서 10년 정도 더 살고 있다. 그러나 자신들의 운전 능력이나 중단 시점과 관련해 가족과 진지한 대화를 하는 이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미자동차협회(AAA)가 내놓은 교통안전(Traffic Safety)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65세 이상 운전자 중 20만명 이상이 교통사고로 상해를 입었고 사망자는 3500명 이상이다. 이는 노년층이 비단 직장 은퇴 뿐 아니라 ‘운전 은퇴’ 계획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러나 AAA는 노년층 운전자들이 자신의 운전 능력에 대해 대화를 꺼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AAA는 추돌, 차량 피해, 자동차 사고로 인한 중상 등 경종이 울릴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가족이 먼저 나서서 노년층의 운전 계획과 교통 대안에 대해 논의하라고 권고했다.

AAA에 따르면 노년층 운전 논의에서 전 가족이 참여하기 보다는 가장 진지하게 대화할 수 있는 자녀가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논의의 촛점은 무엇보다 노년층의 안전에 두어야 한다. 즉 논의 주제를 운전 중단으로 몰고 가기 보다는 노년층 운전자 스스로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이다.

특히 노년층 운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드러난 이후에 대화 시도는 때로 더 어려울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한편으로는 노년층이 운전을 되도록 오래 지속하는 것도 나름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물론 안전 운전이 가능하다는 전제 아래서이다.

AAA의 이전 연구 결과 운전을 일찍 중단한 노년층은 우울증에 빠질 가능성이 거의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올려짐: 2018년 10월 02일, 화 3:0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