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1월 14일, 수 4:24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Foreclosure Rising
올랜도 지역 주택 차압 신청건수 세달 연속 증가
지난해 동기 대비 41% 늘어… 잭슨빌, 마이애미 등도



▲ 메트로 올랜도에서 주택 차압 신청건수가 3개월째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올랜도 닥터 필립스 지역 도로변에 꽂힌 ‘오픈 하우스’ 팻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메트로 올랜도에서 주택 차압 신청건수가 3개월째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랜도센티널> 22일자에 따르면 7월 차압 신청건수는 이월분 376채를 포함해 총 773채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41%가 늘었다.

차압 신청건수 증가는 비단 올랜도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사이트 ‘리얼딜’은 주택 차압 신청이 지난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전달에 처음으로 약간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전국 메트로 도시 지역 중 올랜도는 차압 신청건수에서 24위이다. 이는 2009년 미국 주택시장이 정점을 찍을 당시 전국에서 차압 여파가 가장 큰 지역에 속했던 것에 비하면 훨씬 양호한 편이다. 당시 올랜도지역 법원은 월 2500채에 달하는 차압신청건을 처리하느라 골머리를 앓았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올랜도 외에 잭슨빌과 마이애미 등에서 역시 차압건수 증가세를 보였다.

차압신청은 주택경기가 다소 나아지면서 십 수 개월간 하락 추세를 이어왔다. 그러나 올 봄부터 시장에 매물이 증가하면서 주택 가격 상승세가 다소 주춤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이로 인해 주택시장이 앞으로 침체기에 돌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인터넷 경제 매체 <달러콜랩스 닷컴>(Dollarcollapse.com)은 주택 가격 상승으로 시장에 매물이 증가하면 가격 상승세 둔화 현상이 나타나고, 결국 주택시장이 침체기에 들어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주택 시장이 과대평가된 일부 대도시 집값은 지난해보다 소폭 떨어지는 현상을 보인다.

한편 지역 부동산 중개인들은 차압 신청 증가에 따른 주택시장 충격파는 아직 크지 않다고 지적한다. 이들은 요즘 주택이 차압에 오르는 것은 주로 모기지 연체로 인한 것이기 때문에 집 가치가 부동산 거품때처럼 폭락하는 것은 아니라고 진단한다.

윈터파크 소재 르맥스 중개인인 바바라 햄든은 “현 추세가 걱정할 만한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 증가세가 세달 더 이어진다면 고민해야 할 상황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올려짐: 2018년 8월 28일, 화 6:3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