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0월 19일, 금 4:28 pm
[종교/문화] 연예/스포츠
 
A unified S Korea dnd N Korea table tennis team won 072518
"하나된 남북은 강했다" 탁구 단일팀 '찰떡 남매'의 우승
혼합복식 장우진(남)-차효심(북)조 중국조 꺾어... 단일팀 인기에 2018코리아오픈 '흥행 대박'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남녀 혼합복식 장우진(남)-차효심(북)조가 21일 오후에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춘친-순잉샤 조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이기고 우승했다. ⓒ 임재근

(서울=오마이뉴스) 임재근 기자

"우와~ 이겼다! 이겼다!"
"우리는 하나다! 우리는 하나다!"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가 열리고 있는 대전 충무체육관이 떠나갈 듯 한 함성으로 가득찼다.

한국의 아들 장우진 선수의 포효소리는 컸고, 북한의 딸 차효심은 펄쩍 뛰어 올랐다. 관중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남북 남매의 우승을 축하했다. 객석에서는 '우리는 하나다'를 외치는 소리가 흘러나왔다. 경기를 지켜보던 북한 선수단도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 두 손을 높이 들어올렸다. 모두가 한마음으로 '작은 통일'을 이뤄낸 순간이었다. 하나된 남북은 정말 강했다.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남녀 혼합복식 장우진(남)-차효심(북)조가 21일 오후에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춘친-순잉샤 조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이기고 금메달을 따냈다.

이번 대회 가장 관심을 끌었던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였다. 그것도 결승전. 살 떨리는 긴장감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관중들도 숨을 죽인 채 경기의 시작을 함께 했다.

1세트 초반은 호각세를 이루며 팽팽히 맞섰다. 관중들은 단일팀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박수와 탄식을 쏟아냈다. 장우진 선수의 스매싱이 상대 테이블에 꽂힐 때면 귀가 아플 정도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그러다가도 플레이가 시작되는 순간, 순식간에 정적이 흘렀다. 1세트 후반, 단일팀은 순식간에 연속해서 실점하며 11대 5로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관중들은 더 큰 소리로 단일팀에 응원을 보냈다. 중국 팬들도 중국 선수들을 응원하며 '짜요! 짜요!'를 외쳤다. 2세트가 시작되자 경기는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다. 장우진의 멋진 드라이브로 연속해서 득점을 따냈다. 결과는 11대 3. 가볍게 세트스코어 1대 1을 만들었다.

3세트 초반도 단일팀의 분위기였다. 장우진 선수의 스매싱은 갈수록 날카로웠고, 차효심의 백드라이브는 힘이 넘쳤다. 장우진과 차효심이 번갈아 가며 득점하면서 3세트도 11대 4로 가볍게 승리했다.

이제 운명의 4세트. 경기장에는 '오필승 코리아'가 흘러나왔다. 관중들은 한 목소리로 합창을 했다. 승리를 직감한 노래였다. 벼랑 끝에 내몰린 중국선수들도 힘을 내고 있었다. 세트 초반 3대 1로 중국조가 앞서 갔다. 그러나 차효심의 드라이브, 장우진의 스매싱은 점수를 따내는 필살기였다.

단일팀은 3대 3 동점을 만들고, 7대 5로 역전을 하더니, 결국 10대 8의 마지막 매치포인트까지 내달렸다. 그리고 마지막 챔피언 포인트에서는 15구까지 가는 랠리가 계속됐고, 결국 차효심의 드라이브를 중국의 왕추친 선수가 받았지만 공이 테이블 밖으로 나가면서 게임은 끝나고 말았다. 11대 8 단일팀의 최종 승리였다.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남녀 혼합복식 장우진(남)-차효심(북)조가 21일 오후에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춘친-순잉샤 조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이기고 우승했다. ⓒ 임재근

장우진-차효심 선수는 코트를 방방 뛰며 기뻐했다. 관중들도 일제히 '잘했다'를 외치며 축하했다. 관중석에서 지켜보던 북한 선수들도 모두 일어나 있었다. 두 선수는 관중석을 향해 두 손을 들어 인사했다.

곧바로 이어진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장우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차효심'의 이름이 불리자 두 남북 남매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꽃다발과 상패를 받아든 두 남매는 얼굴에 환한 웃음꽃을 피우며 역사적인 이 순간을 마음껏 즐겼다. 그리고는 헤어지기 직전 셀카를 찍으며, 찰떡 궁합 복식조의 마지막 순간을 기념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장우진 선수는 인터뷰를 통해 "경기 시작 전 긴장을 많이 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경기장을 찾아와서 응원해 주시니 힘이 되었다"며 "그래서 꼭 이기고 싶었다. 아마 그런 마음 때문에 더 많이 긴장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큰 응원의 함성소리가 들렸느냐'는 질문에 "제가 탁구를 치면서 이렇게 소름 돋을 정도로 큰 응원소리는 처음인 것 같다"며 "정말 감사하다. 이런 응원이 없었다면 우승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도 참관했다. 조 장관은 경기장을 방문해 이번 대회 관계자들과 선수들을 격려하고, 시상식에서 상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탁구매력에 흠뻑 빠진 대전.... 코리아오픈 사상 최대 흥행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남녀 혼합복식 장우진(남)-차효심(북)조가 21일 오후에 열린 결승전에서 중국의 왕춘친-순잉샤 조를 세트스코어 3대 1로 이기고 우승했다. ⓒ 임재근

혼합복식 남북 단일팀 결승경기가 열린 이 날 충무체육 간 4400석이 가득 찼다. 그야말로 탁구의 매력에 대전시민이 푹 빠진 것.

지난 17일 이번 대회가 시작되면서 차츰 늘어나던 관중은 금세 대회 주최 측의 예상을 넘어버렸다. 예선전이 치러진 한밭체육관 관중석은 당초 1000여 석만이 마련됐다. 하지만 첫날부터 앉을 자리가 없이 관중이 늘어나더니 다음날인 18일에는 기자석과 VIP석 일부를 개방하고도 자리가 모자랐다.

19일 부터는 총 4400석의 충무체육관에서 본선경기가 열리면서 자리가 넉넉해졌다. 한숨 돌리나 싶었던 주최 측은 21일 또 다시 즐거운 비명을 질러야 했다. 혼합복식 남북단일팀의 결승경기를 보러 온 관중들이 4400석을 가득 메우고도 남았기 때문. 좌석이 부족해 복도와 출입구에 서서 경기를 지켜보는 시민들도 수를 헤아리기 어렵게 많았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는 "코리아오픈 사상 최대 관중이 몰린 것 같다. 아무래도 북한 선수들의 참가와 남북단일팀에 대한 관심이 큰 작용을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2018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는 지난 17일 시작해서 오는 22일까지 대전 한밭체육관과 충무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이 대회에는 북한을 비롯해 세계 28개국 238명의 선수가 참여하고 있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8년 7월 28일, 토 8:0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