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7월 23일, 월 3:38 am
[교육/생활] 생활
 
Hong Byung Sik Column 062718
믿는 도끼에 발 찍히는 일 항상 있다
지인에 빚 보증, 투자 등으로 손해 보는 사람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딱한 사정을 저에게 호소하는 분들을 여러 분 만났습니다. 친한 친구사이기 때문에 또는 교회의 장로이기 때문에 믿고 무리한 투자를 했다가 투자액을 전부 또는 그 일부를 잃었는데 어찌하면 좋겠느냐? 가 가장 많은 고충인 것 같습니다. 정이 많은 한인들은 친한 사람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여 돈을 빌려주기도 하고 보증도 서주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기대하지 않았던 큰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친한 지인 사이에도 금전 거래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세익스피어도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지 말라고 했습니다.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면 돈도 잃고 친구도 잃는 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려면 친구가 못 갚을 것이라는 전제 하에 그로부터 빌려 준 돈을 받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괜찮다는 처지가 아니면 분명한 사업자 간의 거래로 조치를 강구해야 할 것입니다.

저 자신도 한 때는 친했던 지인으로부터 소식이 두절된 경험이 있습니다. 미국에 유학중인 그분의 아들이 저에게 전화를 걸어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기 위하여 학자금을 마련해야 하는데 영주권자가 아니라서 학자금 융자를 받을 수 없다는 호소와 함께 향후 10년 간의 학자금 융자를 위해서 보증을 서달라는 부탁이었습니다. 저는 그렇게 하기가 어렵다는 설명을 친절하게 해주었지만 그 사람의 부친은 자기의 아들을 위하여 10년 간의 융자보증을 해주지 않은 제가 몹시 섭섭했던 모양입니다. 그후로부터 그는 저와 일체의 통신을 단절해 버렸습니다. 새로 변경한 전화 번호도 새로 이사한 집의 주소도 저에게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고국에 가보니 어떤 분은 잘 살던 큰 집에서 나와 조그만한 셋방살이를 하는 지인이 있었습니다. 좋았던 안정된 직장도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사유를 알아본즉 친한 분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큰 빚을 보증해주었다가 집도 직장도 다 잃었다고 한숨을 쉬었습니다.

보증을 서주는 것은 미국에서 참고인 (Reference)이 되는 것과는 다릅니다. 많은 저의 제자들이 직장을 구하려 할 때 자기의 참고인이 되어 달라는 부탁을 합니다. 참고인이란 재정적으로나 기타의 어떤 법적 구속력이 없고 그 사람에 관한 저의 견해와 그 사람과의 교우관계를 말해줄 수 있는 정보소스 되는 것입니다. 채용측에서 참고인에게 전화나 서면으로 직장 지망자나 입학 지망자에 관한 견해나 진솔한 평가를 해달라는 요청을 가끔 받습니다. 특히 제가 신임할 수 있는 사람들에 관한 한 좋은 평가를 해주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재정적인 보증은 지불을 보장하는 신분이 되기 때문에 잘못하면 큰 손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작은 돈을 꾸어서 시작한 사업이 천문학적인 부를 만들어 준 경우도 종종 봅니다. 마이크로 소프트 사의 빌 게이트는 하버드 대학을 중퇴하고 컴퓨터 소프트 웨어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당시에 IBM사는 사업이 부진하였고 초대형 컴퓨터를 제조판매만 해가지고는 회사의 앞날이 어둡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리하여 IBM사는 평민들도 손쉽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소위 오퍼레이션 프로그램을 개발해줄 회사를 찾고 있었습니다.

게이트씨는 시애틀에 있는 한 회사가 그런 프로그램을 개발해 놓고 있었지만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변호사인 아버지로부터 5천 달러를 빌렸습니다. 물론 그런 돈을 자식에게 빌려준 아버지는 꼭 되돌려 받으리라는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 프로그램이 바로 도스 (DOS) 프로그램이었고 그 후에 마이크로 소프트 사는 큰 성공을 하여 빌 게이트는 지금 세계에서 1-2위를 다투는 거부가 된 것입니다. 당시에 5000천 달러를 빌려준 아버지에게 어떤 보상을 해드렸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저 자신도 큰 재산을 갖고 있지 않지만 4남매의 자녀들에게 처음에 집을 사기 위한 다운페이를 다 마련해 주었습니다. 제 처는 아이들에게 그런 돈을 주면서 “이 건 꾸어 주는 거야. 너희들이 후에 갚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 자녀 중에 비교적 사업을 잘하여 터전을 단단히 닦은 아이는 그 돈을 10여년 후에 가져 오기도 했지만 나머지 아이들에게는 갚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아무리 이곳이 미국이라고 하지만 자녀들에게 준 돈을 다시 받는 다는 것이 어쩐지 저에게는 불편했습니다. 친 가족이 아닌 사이에서 돈 거래를 하려면 복잡한 감정을 극복하고 비즈니스 대 비즈니스로 정확하게 채권자와 채무자 관계를 확실히 해야 할 것입니다.
 
 

올려짐: 2018년 6월 27일, 수 5:48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