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1월 20일, 화 4:11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What if Category 5 hurricane comes to Miami again?
마이애미에 5급 허리케인이 다시 온다면?
[생활칼럼] 전문가들 "뉴올리언스보다 휠씬 피해 적을 것"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만약 남부플로리다에 몇 피트의 호우를 동반한 5급 허리케인이 온다면 어떻게 될까?

"전체적으로 강한 바람과 에버글레이드(남부 플로리다의 큰 습지대)의 범람으로 주택 및 상점이 피해를 입을 것이다. 아래서는 바닷물이 범람할 것이고 위에서는 폭우가 내릴 것이다. 하지만 남부지역에 범람한 물은 곧 운하와 내해를 따라 흘러내려갈 것이다. 강우량은 보통 며칠에 걸쳐 12~20인치 정도로 불어나며 때론 불과 몇 시간 만에 그 정도로 불어날수도 있다.

호우로 인해 오키쵸비 호의 수위는 높아질 것이며 둑 가장자리는 넘실거리며 농경지를 위협할 것이다. 허리케인은 포트로더데일에 많은 비를 내릴 것이며 대서양의 수위를 높일 것이다. 홍수의 범람은 오클랜드파크 대로를 걸쳐 포트로더데일과 할리우드 남부에 밀려들어와 국제공항 및 595고속도로 서쪽을 덮을 것이다.

고지가 높은 팜비치 카운티는 좀더 피해가 적을 것이다. 록사하치 강 유역의 수위는 11-피트 정도 높아질 것이며 내지물길을 따라 노스레이크 대로까지 범람할 것이다. 보카지역 내해 수위는 10-피트 정도 높아질 것이다."

위는 남부 플로리다가 카트리나와 같은 5급의 대형 허리케인을 만났을 경우, 허리케인 연구가, 과학자, 그리고 긴급대책반이 가상한 최악 시나리오다.


▲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물에 잠긴 뉴올리언스

"다락방 밑에서 도끼로 지붕 깨는 일은 없을 것"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여러 이유를 들어 남부 플로리다는 서해 멕시코만보다 안전하다고 진단한다. 그들은 허리케인 접근 시 플로리다반도의 서해안의 수위는 동해안보다 더 높아져 바닷물이 범람할 경우 서해 내륙으로 20마일까지 이를 수 있다고 예측한다.

브라워드 카운티 긴급대책본부 그랜 말골래스 디렉터는 “우리가 동해안에 있는 것이 다행이다. 우리는 해안으로 얕은 물길이 나있는 다른 지역과는 다르게 폭풍으로 인한 이상고조현상을 겪지 않는다” 라고 말했다. 또한 말골래스는 “뉴올리언스와 남부플로리다는 해발고도와 지형적 상황이 다르다. (만약 홍수가 난다면) 그냥 나두더라도 물은 바다로 흘러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남부플로리다 지역은 해발고도가 4피트밖에 안 되는 낮은 지역이라 하더라도 홍수가 나면 물이 오랫동안 차있지 않을 것으로 예측한다. 물은 내륙에 있는 운하나 둑으로 흘러 바다로 나가게 되거나 펌프 시설을 통해 바다로 배출될 것이라는 것.

남부 플로리다는 지형적으로 물이 고일 수 있는 분지나 구릉이 별로 없는 것도 이점이다. 전문가들은 또한 모래땅 지층이나 암반이 많기 때문에 내륙에 차있던 물이 땅으로 흡수될 것이라고 한다. 웬만큼 낮은 지역이 아닌 이상 물이 찰 염려가 없다는 것.

웨스트 팜비치 토목공학회 댄 살로우웨이 회장은 “(남부 플로리다에서는)지붕 밑 다락방에 갇혀서 구조 시 지붕을 도끼로 깨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라면서도 높은 급의 허리케인이 남부플로리다를 직접 온다면 여전히 많은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1926년 마이애미에 몰아친 4급 허리케인은 웨스트 팜비치에서 마이애미까지 영향을 미쳤다. 국립허리케인연구소의 과학기획과 간부 크리스 랜드시는 만약 당시의 허리케인이 오늘 다시 친다면 허리케인 앤드류가 입힌 피해의 3배인 8백억~9백억 달러 정도의 피해를 입힐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다 깊은 마이애미, 호우에 유리?

1947년 허리케인 때에는 올랜도에서 비스케인 베이까지 호우가 내렸고 이에 홍수가 일어나 브라워드 카운티에 물이 꽉 차 호수를 이루었다. 배수관리원은 현재 복잡한 하수시스템은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안되었다고 주장하지만 하수시스템이 홍수로 인한 수위고조를 막을 순 없다.

미군 홍수전문가 로이스 팁튼은 4급이나 5급 허리케인은 동해안 주변 섬, 유에스원(US-1) 도로, 지역도로 또는 그 이상으로 바닷물을 퍼부을 수 있으며, 그렇게 육지에 올라온 물은 운하나, 시내를 따라 흐르다가 어느 한 지역으로 모일 수 있다고 말한다.

해변가는 물이 모일 염려가 없기 때문에 해변의 집이나 콘도들에는 물이 차지 않는다. 또한 이와 같은 원리로 플로리다 동남부는 가까이에 깊은 바다가 있기에 물이 모일 염려가 없다. 멕시코 연안의 경우 주변 바다 깊이가 매우 낮기 때문에 허리케인 카트리나와 리타가 닥쳤을 때 수위가 갑자기 높아져 연안보다 높은 지역까지 바닷물에 올라갔다.

그러나 바다가 깊다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국립허리케인센터 스테판 베이그에 따르면, 깊은 바다에 바람이 세게 불 경우 파도는 수위보다 더 높아져 파도로 인해 피해를 당하기가 쉽다고 말한다.

남부플로리다의 또 하나의 이점은 연안을 따라 산등성이 있다는 점이다. 이는 기상해일에 방패막 역할을 해준다. 하지만 폭풍우는 산등성을 타고 흘러내려올 수 있다. 국립해양연구센터 허리케인 전문가이자 FIU의 원로연구원인 휴이 윌로우바이는 브라워드 카운티의 경우 운하나 시내가 많기 때문에 파도가 육지로 몰려들 수도 있다고 말한다.

전문가들은 지역마다 파도의 크기는 각양각색이며 모델 시뮬레이션과는 한 2피트 정도의 오차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한다. 시뮬레이션에선 폭풍 상륙시 팜비치의 파도는 해발 10피트에서 12피트 정도일 것으로 예상되며, 해변수로의 경우 빠르게 수위가 높아질 것이라고 한다. 브라워드 카운티의 경우 파도의 최고치는 해발 8피트라고 한다. 윌로우바이는 “이 파도는 살상력이 대단하다. 센 파도를 맞느냐 안 맞느냐에 따라 사람이 죽고 산다.” 라고 말했다.

마이애미에 범람피해 올까?...오키초비는 '위험'


▲ 허리케인 리타 피해 복구작업중인 마이애미 주민

1947년에 플로리다를 덮쳤던 허리케인은 플로리다를 한번 바다에 넣었다 빼었던 것처럼 보였을 정도로 강력했다. 여러지역은 100 인치 이상 비가 내렸고 대부분 지역은 보통 40인치 정도 비가 내렸다.

당시 늦여름 3주간 있었던 허리케인 2개는 열대폭풍을 동반하며 브라워드와 팜비치 카운티을 휩쓴 대홍수를 몰고 왔다. 90퍼센트의 남부플로리다는 물에 잠겼으며 뉴리버 강은 둑에 가득 차 있었다. 포트로더데일 다운타운에는 물이 넘쳐 파도가 치고 있었고 브다워드 카운티는 8피트 정도가 물에 잠겼다. 데비지역은 부분적으로 피해를 입었다.

배수관리 전문가 토마스 맥비카는 “47년(홍수)는 진짜로 피해가 많았다. 지금 있는 모든 운하나 제방에는 그때의 피해에 대한 기념비라고도 할수 있다”라고 말했다. 당시의 경험때문에 신규주택들은 소위 ‘100년 폭풍’에 견딜 수 있도록 지어졌다. 예전에 지어진 오래된 집이나 지층이 낮은 지역의 집들은 예전과 같은 피해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은 수면을 가진 오키쵸비호의 730 에이커의 물은 높이 30 피트의 둑으로 방패막을 형성하고 있다. 배수관계자에 따르면 내륙범람 시 오키쵸비 호가 위험하다고 한다. 최악의 폭풍일 경우 물은 순순히 둑 쪽으로 모이지 않을 것이며 중도에 누출되며 둑을 무너트릴수 있다. 미군부대에 따르면 이론적으로 1~5 피트의 제방파손은 몇 백만 에이커의 농경지와 지역사회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

물관련 토목공학 고문 제이 포이는 “(제방이 파손된다면) 파호키, 밸래 글레이드 등의 에버그레이드 지역의 농경지역은 모두 망가진다고 볼 수 있다”고 말한다. 팜비치 긴급대책부 폴 미레이감독은 제방이 경제적 피해를 막지는 못할지라도 사람들에게 피난할 시간을 벌어줄 것이라며 “영화처럼 제방이 한꺼번에 무너지는게 아니다"고 말했다.

남부 플로리다의 또 하나의 제방은 팜비치 카운티 441도로의 서부와 브라워드 카우티의 소그레스 익스프레스웨이의 서부를 가로질러 있다. 이 제방은 소그레스에 있을 1~2피트 정도의 내륙범람을 막아 줄 것이다.

장마 길 경우 피해 불가피

예전부터 남부플로리다에는 크고 작은 홍수와 내륙범람이 있었다. 1999년 허리케인 아이랜은 2일동안에 17~20인치의 비를 내렸고 1995년 10월 폭풍은 웨스트 팜비치에 39시간동안 15인치의 비를 내렸다. 올해 허리케인 카트리나는 홈스테드에 6시간 동안 12인치의 비를 내렸다.

하수시스템 기사 밥 히긴스는 남부플로리다의 훌륭한 홍수관리 시스템과 네트워크로 볼 때 3급 태풍까지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지만 오랜 장마로 인한 범람의 피해는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짐: 2018년 6월 23일, 토 9:01 a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