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6월 24일, 일 6:41 am
[한국] 정치
 
The Chosun Ilbo is full of false reports 053018
'조선일보' 겨냥한 청와대 "잡은 발목, 놓아주길 바란다"
김의겸 대변인 "최소한 사실 확인 해야"... TV조선 측 "북 취재비 요구 기사, 진실 밝혀질 것"



▲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지난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 오마이뉴스 기사화면

(서울=오마이뉴스) 유성애 기자 =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특정 언론사를 상대로 논평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최근 북한 관련 오보를 냈던 <조선일보>와 TV조선 등을 겨냥해 "대단히 엄중한 시절이다, 기사 한 꼭지가 미치는 파장이 크다,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라면서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고 비판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조선일보 및 TV조선 보도 관련 대변인 논평'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는 지금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다,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어던질 수 있는 호기"라면서 "하지만 바람 앞의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이다, 일부 언론 보도가 그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 특히 최근 '조선일보'와 TV조선의 보도가 심각하다"라고 지적했다.


▲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특정 언론사를 상대로 한 논평을 내놨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최근 북한 관련 오보를 냈던 <조선일보>와 등을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 사진은 김 대변인이 예로 든 TV조선의 오보. ⓒ TV조선화면갈무리

김 대변인이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들"이라면서 거론한 기사들은 모두 보도 이후 '오보'인 것으로 알려진 기사들이다. ▲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조선일보> 5월 28일)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 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TV조선, 5월 24일) ▲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TV조선, 5월 19일) 등이 그것이다.

김 대변인은 "평소처럼 우리(한국) 내부 문제라면 굳이 들추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지금은) 남·북·미가 각자의 핵심적 이익을 걸고 담판을 벌이는 시점이다, 말 한마디로 빚어진 오해와 불신이 커질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국정원 2차장의 평양 방문' 등 오보들이 이어지면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한국 정부의 말을 계속 신뢰할 수 있겠느냐,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정직한 중재자일 수 있겠느냐"라는 반문이다.

청와대는 최근 남북·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언론 오보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명하는 태도를 보였다. 북미정상회담 취소 뒤 재개 등 상황이 일촉즉발인 가운데, 언론으로 인한 구설수를 가능한 피하려는 것으로 읽힌다. 앞서 28일도 청와대는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비롯한 국정원 인사 3명이 한미정상회담 직후 평양을 방문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에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공식 부인했다(관련 기사 보기).

김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를 비판·견제하는 것은 언론 본연의 자세다. 남북문제나 외교 관계도 예외는 아닐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최소한의 사실 확인이 전제돼야 한다"라고 썼다. "(북한은) 정보 특수성 때문에 오보로 확인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고, 거짓이 드러나도 법적 조처를 할 수 없다" "언론에게 북한은 '사실보도' 원칙이 오랫동안 지켜지지 않던 보도영역이었다, 이제 이런 보도 행태는 바뀌어야 한다"라고 그는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조선일보>와 TV조선을 향해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라며 "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주시기 바란다. 어렵게, 어렵게 떼고 있는 걸음이 무겁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청와대 논평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김 대변인이 문제 삼은 '북, 미 언론에 취재비 요구' 기사는 복수의 외신 기자를 취재한 것이다, 취재원의 대화 녹취록·이메일도 보관 중"이라며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또 다른 '연막탄 흔적'과 관련해서도 정식 리포트가 아닌 온라인뉴스팀의 착오였다면서 "즉각 사과했다" "대변인의 이번 성명은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비판했다.

다음은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29일 낸 논평 전문이다.

<조선일보 및 TV조선 보도 관련 대변인 논평>

※ 대단히 엄중한 시절입니다. 기사 한 꼭지가 미치는 파장이 큽니다. 최근의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양해를 구합니다.

우리는 지금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습니다.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어던질 수 있는 호기입니다. 하지만 바람 앞의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입니다. 일부 언론 보도가 그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조선일보와 TV조선의 보도가 심각합니다.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조선일보> 5월28일)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TV조선 5월24일)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TV조선 5월19일)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들입니다.

평소처럼 우리 내부만의 문제라면 굳이 들추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남·북·미가 각자의 핵심적 이익을 걸어놓고 담판을 벌이는 시점입니다. 말 한마디로 빚어진 오해와 불신이 커질 수 있습니다. 국정원 2차장이 몰래 평양을 방문했다는 기사를 그대로 믿게 된다면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우리 정부의 말을 계속 신뢰할 수 있을까요?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정직한 중재자일 수 있을까요?

TV조선의 보도대로라면 북한은 상종하지 못할 존재입니다. 전 세계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거액을 뜯어내는 나라가 돼버리고 마는 겁니다. 만약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를 이런 방식으로 묘사했다면 당장 법적 외교적 문제에 휘말렸을 겁니다. 그리고 이런 보도는 한차례에 그치지 않고 후속 오보를 낳기 마련입니다. 여의도의 정쟁은 격화되고 국민들 사이에 파인 골은 더 깊어집니다.

정부를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은 언론 본연의 자세입니다. 남북 문제나 외교 관계도 예외는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사실 확인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국익과 관련한 일이라면, 더구나 국익을 해칠 위험이 있다면 한번이라도 더 점검하는 게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연예인 스캔들 기사에도 적용되는 크로스체크가 왜 이토록 중차대한 일에는 적용되지 않는 겁니까?

우리 언론에게 북한은 '사실 보도'라는 기본원칙이 매우 자주 그리고 아주 오랫동안 지켜지지 않던 보도영역이었습니다. 정보의 특수성 때문에 오보로 확인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데다 거짓임이 드러나더라도 북한이 법적 조처를 취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특종이라는 유혹 앞에 언론인의 책임감이 무릎을 꿇는 경우가 너무도 잦았습니다. 이제 이런 보도 행태는 바뀌어야 합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현실이 엄중해질수록 그 필요성도 커가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2014년 새해 첫날부터 '통일은 미래다'라는 대형 기획기사를 내보냈습니다. 그때 조선일보가 말한 '미래'와 지금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는 '미래'가 어떻게 다른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릅니다. 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주시기 바랍니다. 어렵게 어렵게 떼고 있는 걸음이 무겁습니다.

2018년 5월 29일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8년 6월 02일, 토 6:22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