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6월 24일, 일 6:59 am
[교육/생활] 생활
 
Wooden Cutting Boards
나무 도마에는 항균력 있다
한국에서는 캄포나무와 편백나무 도마가 인기



▲ 캄포나무 도마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도마는 매일 음식물이나 식 재료와 직접 접촉하는 기구인지라 위생 문제가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그릇이나 냄비는 유리나 스텐레스 제품이 많아 세척이 아주 간편하고 찌든 때라던가, 세균들이 스며들기 쉽지 않다. 반면 도마는 주로 나무 소재로 만들어진 것이 많아서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주부들이 의문을 갖는 것 중 하나가 플라스틱 도마와 나무도마 중 어떤 것이 더 위생적일까 하는 것이다. 그리고 대부분은 플라스틱 도마가 위생면에서 더 낫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나무도마에 대한 연구자료를 살펴보면 나무도마가 플라스틱 도마에 비해 위생적으로 나와있다.

미국 위스콘신-메디슨 대학의 두 과학자 클리버와 애크는 나무표면이 병원균에 의한 오염을 없애는 데 훨씬 우수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아홉 가지의 다른 종류의 나무와 네 종류의 플라스틱, 그리고 고무로 된 도마를 대상으로 조사 연구한 결과 언제나 나무가 우수하다는 것을 밝혔다.

플라스틱 도마는 흠집이 쉽게 나고 그곳에 번식된 박테리아는 쉽게 씻겨나가지 않는 것으로 연구결과 나타났다.

일부 전문가들도 나무가 자연적인 항균 물질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구멍 속으로 들어간 박테리아들이 나무 물질에 의해 사멸된다고 여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실날처럼 가는 칼집들은 나무의 자연 본능에 의해 어느정도 다시 닫힌다고 한다.

하지만 나무 구멍이 촘촘한 하드우드 제품을 사용해야 흠집도 줄일 수 있고 음식 잔여물도 덜 달라붙어 위생적이다.

캄포·단풍·편백·소나무 등 원목 도마 인기

요즈음 한국에서는 캄포·단풍·편백·소나무 등 고급 원목 소재를 사용한 도마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한다. 이중‘캄포나무’는 카페와 홈쇼핑 등에서 최고의 도마 소재로 통한다.

국내에서 팔리는 캄포 도마는 대부분 습한 아열대 기후인 호주 퀸즈랜드주와 뉴사우스웨일스주산이다. 이 나무는 키가 20~30m까지 자라며 원목에서 강한 향기가 난다.

한국임업진흥원 관계자는 “국내에서 ‘녹나무’로 불리던 캄포나무는 강도가 좋아 도마같은 부엌용품을 만들기 적합하다”며 “박테리아에 대한 항균 성질을 지니기도 했다”고 말했다.

일본 사람들이 ‘히노키’라고 부르는 편백나무도 고급 도마를 만드는 단골소재다. 편백나무는 전체 나무 품종을 통틀어 피톤치드(나무가 해충과 병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내뿜는 자연 항균 물질)를 가장 많이 내뿜기로 유명하다.

나무를 잘라 붙인 집성목은 나무를 붙일 때 본드를 사용하는 데다, 붙인 틈 사이로 음식물이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커서 도마로는 부적합하다. 미국이나 러시아산 소나무 계열 도마는 오래 말리지 않은 소재를 썼을 경우 물을 먹으면 곰팡이가 잘 끼기 때문에 얼마나 건조한 나무로 만들었는지 알아봐야 한다.

한때 주부들의 인기를 끌었던 실리콘 도마의 경우 컬러와 디자인이 다양해 주방에 인테리어효과도 줄 수 있는데다 삶기는 물론 보관도 쉬운 것이 장점이다.

강화 유리제품은 세척을 깨끗이 할 수 있어 박테리아 번식을 막고, 오래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칼날을 빨리 무디게 하고 칼질할때 소음이 난다는 단점이 있다.

대리석 도마는 고급스런 멋에다 차가운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치즈나 스시를 칼질한 그대로 서브 할 때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다.

박테리아 번식 막으려면 빨리 건조시켜야

어떠한 도마 제품을 선택하든 지 다음과 같은 사항은 유념해야 한다.

우선 도마를 사용한 후 주방용 세제를 사용해 도마에 남아있는 음식 잔여물을 즉각 세척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박테리아가 번식하지 않게 되도록 빨리 건조시켜야 한다. 또 날고기를 썰던 도마에서 김치나 샐러드 혹은 요리된 고기를 다루면 절대 안되며, 아예 날고기용 도마를 별도로 정해 두고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나무도마나 플라스틱 도마에 흠집이 깊게 나면 그곳에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우므로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도마의 다리나 구석진 부분에 생긴 곰팡이는 주방용 타월이나 티슈에 왁스를 조금 묻혀준 후, 그것을 곰팡이가 생긴 부분에 잠시 붙여 두었다가 주방용 세제를 이용해 깨끗이 씻어 말리면 된다.

랫동안 사용한 나무도마에서 똑같은 기대를 하기란 무리이기 때문에 나무도마는 정기적으로 바꿔주는 것이 안전하다. (인터넷 뉴스 및 생활정보 참조)
 
 

올려짐: 2018년 5월 31일, 목 7:06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