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2월 12일, 수 7:34 am
[교육/생활] 생활
 
Hong Byung Sik Column: Smiling Bride
우는 신부보다 웃는 신부가 좋다
한국 옛 신부들은 눈물 흘릴만한 이유 있어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제가 한 친구의 아들 결혼식에 다녀왔습니다. 신부는 월남계 미국인이었습니다. 격식과 절차는 대부분의 결혼식과 다를 바가 없는 아름다운 혼례이었습니다. 아마도 신부측의 월남계가 한인 축하객들보다 많은 것 같았습니다. 신랑의 부모님도 새로 맞아들이는 며느리가 마음에 든다고 하면서 즐거워 하고 있었습니다. 신부의 부모와는 대화를 나눠보지 못했지만 참석한 많은 축하객들로 미뤄 볼 때 신부측의 부모님들도 한인 신랑을 대견스러워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 결혼식에서 특이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피로연 장에 신랑과 팔을 끼고 입장하는 신부가 벙글 벙글 웃을 뿐 만 아니라 손을 하객들에게 흔들기도 하고 매우 쾌활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인들의 결혼식에 수도 없이 참석을 해본 저는 신부는 기쁜 모습을 어느 정도 감춰두고 되도록이면 얌전하고 상냥한 모습을 하객들에게 보이려 합니다. 이번에 제가 본 신부는 기쁘고 즐거운 마음을 충분히 밖으로 내 보였습니다. 그런 모습이 저에게는 귀엽게 보였습니다.

피로연 도중에 신부는 사회자로부터 마이크로폰을 넘겨 받았습니다. 그리고 크고 신나는 목소리로 신랑을 향하여 “스티브, 나는 당신의 아내가 된 것이 무척 기쁘고 영광스럽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물론 하객들의 박수가 터져나왔습니다.

그외에도 신부가 스스로 제작했다는 대형 플래카드를 펼쳐보였습니다. 남녀의 그림과 “I LUV U”라는 영자 글자이었습니다. 그리고 신랑 신부를 조각해 놓은 탁상 조형물을 신랑에게 선물하였습니다.

결혼식에서 그런 장면을 처음 보았지만, 무엇보다도 신부가 활달했고 껄껄 웃으면서 기쁨을 숨김 없이 표시하는 것이 저에게는 깜찍스러웠고 귀여워 보였습니다. 아마도 한국의 전통적인 고정관념을 가지신 어른들께서는 얼굴을 찌쁘렸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전통적인 관념은 결혼식에서 신부는 기뻐하거나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신부가 부모 곁을 떠나서 남의 식구가 된다는 처지에 속으로는 기쁘더라도 밖으로는 슬퍼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정상이었습니다.

“신부가 결혼식에서 웃으면 첫 딸을 낳는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지금이야 첫 아기가 딸이든 아들이든 그다지 큰 관심을 두지 않는다고 하지만 한인들은 그래도 아들을 선호하는 사상이 굳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신부가 결혼식에서 웃지 말도록 이와 같은 속담이 전해 내려온 것 같습니다.

사실 옛날에 혼례를 치루고 시집으로 가기 위하여 가마를 타는 신부들은 모두 울었습니다. “출가외인”이라는 원칙 아래에서 딸이 일단 시집을 갔으면 “시집간 그 집의 귀신이 되라” 는 훈계를 엄한 아버지로부터 듣고 가마를 타는 신부는 지금 까지 자라온 집을 떠난다는 생각에 눈물이 나지 않을 수가 없었슬 것입니다. 시집을 간 딸은 마음대로 친정집에 가지 않는 것이 양반집의 전통이었으니 모든 신부가 가마를 타면서 눈물을 하염없이 흘리는 것은 당연지사로 받아들여졌던 것입니다.

지금이야 세상이 달라져서 시집간 딸이 언제든지 친정에 올 수도 있고 친정 식구들과 시도 때도 가리지 않고 전화도 할 수 있는 시대인 만큼 시집을 간다고 눈물을 흘려야할 이유가 없어졌습니다.

결혼 초기부터 시부모를 모시지 않고 독립하여 살림을 차리는 신혼 부부가 대부분인 요즘은 신부나 신랑은 부모들로부터 잔소리나 간섭으로부터 해방된다는 기쁨에 넘쳐서 웃음이 절로 나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눈물을 흘리는 신부보다 웃음을 띄는 신부가 더 아름답게 보입니다. 제 아내도 결혼식에서 방글 벙글 웃었는데도 3남1녀를 낳았습니다. 울면서 가마를 타고 들어 가는 시집의 대문에는 소문만복래(웃으면 복이 온다) 라는 문구가 붙어 있지 않았습니까? 웃는 신부가 아름다운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한인들은 미소가 부족하다는 평을 받습니다. 한국의 항공 회사의 승무원들도 예쁘기는 세계 최고이지만 미소가 적어서 흠이라고 말하는 외국인들이 많습니다. 미소를 자주 짓는 사람을 “싱거운 사람”으로 낙인을 찍어버리는 것이 한국인들의 전통적 사고이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결혼할 예비신부들에게 감히 권고합니다. 위에 말씀드린 신부처럼 결혼식에서 미소를 환하게 띠고 피로연에서는 신나고 기쁜 마음을 충분히 나타내십시오.
 
 

올려짐: 2018년 5월 23일, 수 2:4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