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6월 24일, 일 6:39 am
[교육/생활] 생활
 
Hong Byung Sik Column: Hidden
모든 사람에게는 감추인 사정 있다
징계 및 비난, 때로 한 박자 늦추는 것이 바람직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뉴욕의 지하철에서 소란을 피우는 두 아이가 있었습니다. 다른 승객들이 방해가 될 만치 지하철 안에서 뛰어다니고 시끄럽게 떠들어대는 그 아이들 때문에 승객들은 조용히 책을 읽을 수도 없었고 낮잠을 잘 수도 없었습니다.

참다 못한 한 부인이 그 아이의 아버지에게 항의를 했습니다. “여보세요. 당신의 아이들이 다른 승객들에게 방해가 될 정도로 소란을 피우고 있는데 아버지로서 어찌하여 그렇게 편안하게 눈만 감고 있습니까? 당신의 아이들을 좀 관리하세요.” 신랄한 비난이었습니다.

그런 꾸중을 듣고 아이의 아버지는 정중히 사과를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사실은 제 아내가 최근에 세상을 따났습니다. 아내 없이 어떻게 아이들을 기를까 앞이 깜깜하여 잠시 제가 깊은 생각에 잠겨 있었습니다. 거듭 사과를 드립니다.” 그런 말을 듣고 이제 쥐구멍을 찾고 싶은 사람은 호되게 그 아이들의 아버지를 비난한 여성 승객이었습니다. 그 아이의 아버지는 그럴만한 딱한 사정이 있었던 것입니다.

제 외손자가 세살쯤 되었을 때 저의 집에 놀러 왔었습니다. 저의 집 문 밖에는 난이 있었는데 오래 기다렸던 아름다운 꽃이 드디어 피었습니다. 집에 들어가고 나오면서 난꽃을 피게 한 제가 어느 정도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런데 집에 놀러 온 제 외손자가 그 아름다운 꽃을 꺾어버렸습니다. 어린아이이지만 왜 꽃을 꺾었느냐고 물었습니다. 사실 야단을 쳤다고 하는 것이 옳았습니다. 당황한 세살 짜리 외손자는 거의 울먹이는 목소리로 “꽃이 아름다워서 엄마에게 갖다주려고 했는데….” 하면서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고운 꽃을 자기 엄마에게 갖다주려 했다는 말에 약간 화를 내며 어린 아이를 꾸짖은 제가 몹씨 민망했었습니다. 어린 제 외손자는 그 아이 대로 사정이 있었던 것입니다.

업체를 관리하면서 또는 자녀를 기르면서 부하, 동료, 또는 자녀들의 행동에 심히 화가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감정이 상하면 우선 비난이나 꾸중을 먼저하게 되는 것이 인지상정일 것입니다.

그러나 모든 행동에는 이유와 사정이 있습니다. 못하는 일에도 잘하는 일에도 사정이 있습니다. 집안을 항상 잘 정돈하는 아내이었지만 어느 날은 유난히도 잡안이 어지러워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마도 아내의 몸이 불편했거나 심기가 불편한 사정이 있었을 것입니다. 항상 미소를 띠며 퇴근을 하는 남편이 화가 잔뜩 난 모습으로 퇴근하는 경우에도 다 그럴만한 이유와 사정이 있을 것입니다. 대인관계에서 감정을 표출하기 전에 행동 밑에 깔려 있는 이유나 사정을 알아보려는 노력이 선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10여년 전 일이지만 생각할 때마다 제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경험이 있습니다. 제 아내가 자주 가구나 기둥에 부딪치는 것이었습니다. 좀 더 조심하고 다니라고 핀잔을 자주 주었는데 여기 저기 부딪칠 때마다 멍이 들곤 했습니다. 후에 알고 보니 이미 그 때는 뇌종양이 성장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녀는 약 3개월 후에 타계를 했지만 자주 부딪쳤을 때 핀잔을 준 것이 두고 두고 후회됩니다. 그녀가 조심을 하지 않아서가 아니고 뇌 안에 종양이 생겨서 균형을 잃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미국에서 동양에 삽을 수출한 회사가 있었습니다. 미국내에서 잘 팔리던 삽이 동양에서는 팔리지 않았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한 회사의 경영진은 마케팅 전문가를 채용하여 삽이 동양에서 잘 팔리지 않는 이유를 알아보았습니다.

수 많은 설문 조사와 실제로 관측을 한 결과 그 삽은 키가 큰 미국인들을 위하여 제작한 삽이었기 때문에 손잡이가 너무 길어 동양인들이 사용하기 불편했던 것입니다. 미국인들에 비하여 키가 작은 동양인들에게는 손잡이가 너무 길었던 것입니다. 그 농기구 회사는 동양인들을 위하여 손잡이가 짧은 삽을 제작하였더니 잘 팔렸다고 합니다. 장사가 잘되고 안되고 하는 모든 경우에도 그럴 만한 이유와 사정이 있습니다. 투철한 통찰력을 가진 경영인들은 한숨을 내쉬기 전에 상황의 이유와 사정을 알아보려 노력을 합시다.

자녀들의 성적이 갑자기 떨어졌거나 직원의 생산성이 현저하게 저하되었으면 징계를 하려는 생각보다 그 이유와 사정을 먼저 알아보려는 노력이 선행되면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 오는 경우가 대다수일 것이라고 저는 믿습니다.
 
 

올려짐: 2018년 5월 16일, 수 3:45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