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6월 24일, 일 6:28 am
[종교/문화] 종교
 
Pastor Choi's Column 050218
성공의 굴레에서 벗어난 그리스도인
[호산나 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오래 전 섬에서 목회를 하시는 여자 전도사님 한 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그리스도인이 거의 없는 그 섬에서 이십여 년 간 섬사람들을 섬기셨습니다. 그러다 암에 걸려 육지로 돌아오셔서 치료를 받다가 그 몇 년 후인 며칠 전 소천하셨습니다. 그분의 아드님이 목사인데 천 명이 넘는 큰 교회 목사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그 전도사님이 섬에서 열심히 충성했기 때문에 아들 목사님이 그렇게 성공을 하고 축복을 받았다고 하였습니다.

가능한 감정을 섞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옮겼습니다. 우리는 이 간단한 이야기에서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이 가지고 있는 복음 이해를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어머니 전도사님의 헌신으로 아들 목사가 큰 교회 목사로 성공했고, 그것이야말로 의심의 여지가 없는 하나님의 축복이라는 사고가 들어 있습니다.

무엇이 문제냐는 생각이 드시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제가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의 가치관과 삶의 방식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상에서 잘 사는 것, 세상에서 출세하는 것, 병이 낫는 것, 자신의 행복과 같은 모든 것의 기준이 세상의 방식에 의해 결정되고 이해되고 있는 것입니다.

아주 오래 전 이야기입니다. 한 집사님의 딸이 교회에 열심이었습니다. 고3인데 교회에 나가 새벽기도 반주를 한다고 했습니다. 그분은 마치 큰 일이 난 것처럼, 무언가 크게 잘못된 것처럼 제게 말했습니다. 교회에 충성하는 것도 좋지만 일단 고3이니까 대학에 들어간 후에 봉사하도록 딸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딸의 선택과 결정이 어머니보다 낫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반대로 그 어머니를 설득한 적이 있습니다. 이처럼 교회에 나가는 사람들 대부분에게 신앙은 부차적인 것입니다. 세상의 성공이 먼저이고 신앙은 항상 그 다음입니다. 그러니까 세상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예수님을 믿는 것이고, 예수님을 위해 세상을 버릴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의 사고에서 세상의 성공과 복음의 실천은 거의 연관이 없습니다. 세상에서의 성공이 절대적인 반면 복음의 실천과 하나님 나라는 부차적이거나 오히려 경계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은 구원의 교리입니다. 예수 믿으니까 구원을 받았고, 그러면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구원의 목적은 철저히 무시되고 구원 자체가 목적인 이상한 기독교가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의 성공은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성공과는 다른 것입니다. 십자가는 가장 명확한 세상의 실패입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따르려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기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좇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도 그리스도인들의 사고에서 돈을 많이 벌고, 권력을 가지고, 세상에서 출세하는 것이 하나님의 축복이며 성령의 역사라는 확고한 믿음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이라면 가장 먼저 가치관과 삶의 방식이 달라져야 합니다. 믿음 이전과 믿음 이후의 삶은 같을 수가 없습니다.

(모태신앙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의지적으로 선택해야 하는 순간이 있습니다.) 성공에 대한 판단과 기준 역시 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19세기 미국의 산문가이자, 시인이었던 에머슨은 성공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성공인가?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현명한 이에게 존경을 받고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의 찬사를 듣고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아름다움을 식별할 줄 알며 다른 사람에게서 최선을 발견하는 것.
건강한 아이를 낳든 한 뙈기의 정원을 가꾸든 사회 환경을 개선하든 자기가 태어나기 전보다 세상을 조금이라도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어 놓고 떠나는 것.
자신의 한때 이곳에 살았음으로 해서 단 한 사람의 인생이라도 행복해지는 것.
이것이 진정한 성공이다.


-랄프 왈도 에머슨-


그가 말하는 성공을 뒤집어보면 우리가 얼마나 성공하지 못한 삶을 살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아주 가금씩 조금만 웃고 있다면 우리는 성공하지 못한 것입니다. 어리석은 대중의 찬사를 받고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지 못한다면 우리는 실패한 것입니다. 정직하지 못한 아부꾼들의 아첨을 듣고, 친구의 배반을 단죄한다면 우리는 실패한 것입니다. 아름다움에 눈멀고, 다른 사람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다면 우리는 실패한 것입니다. 세상을 더 살기 어려운 곳으로 만들었다면 우리는 실패한 것입니다. 다른 사람을 불행하게 만들었다면 그것 역시 실패한 것입니다.

에머슨이 말하는 성공의 기준이 우리의 기준이 된다면 우리의 삶은 많이 달라질 것입니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은 근본적으로 자유의 사람들이어야 합니다. 세상의 성공의 기준에서 탈피해야 함은 물론 성공이라는 굴레 자체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우리는 성공한 인생과 실패한 인생을 나누지만 인생에는 성공이나 실패란 것이 있을 수 없습니다. 한 인생을 성공한 인생과 실패한 인생으로 나누는 것은 인생에 대한 모독입니다.

더군다나 성공과 실패를 나누는 기준을 명예와 부와 세상의 인정과 칭송에 두는 것은 하나님께 대한 모독입니다. 인생에는 오로지 삶만이 있을 뿐입니다. 하나님께서 선사하신 생명이 있을 뿐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이 생명을 받아 살아갑니다. 그리고 존중해야 할 오직 한 가지는 바로 그 생명입니다.

우리가 그렇게 생명을 존중하며 살아간다면 아마도 에머슨이 말하는 성공이 우리에게서 그리 멀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기독교를 생명의 종교라고 말하면서도 정작 실제로는 가장 생명을 경시하는 사람들이 된 것은 이처럼 세상의 방식으로 성공을 추구하며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그리스도인에게는 애초부터 성공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물론 그 반대로 실패 역시 존재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진정한 그리스도인이라면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렇게 그리스도 안에 있을 때 하나님은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들, 다시 말해 우리의 인생 자체를 선으로 바꾸어주시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이렇게 성공의 굴레에서 벗어날 때에야 비로소 우리는 십자가의 길을 걸을 수 있는 참된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갈 수 있게 됩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의 참된 제자가 되었다면, 우리도 사도 바울처럼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우리는 살아도 주님을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님을 위하여 죽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살든지 죽든지 주님의 것입니다."(롬14:8)

그러므로 우리는 세상적인 성공의 잣대로 사람을 판단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모범이신 그리스도는 수치와 실패의 상징인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그리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르는 제자들 역시 세상의 미움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적어도 그 길은 세상의 성공과는 멀리 떨어져 있는 길이라는 이 가장 기본적인 기독교의 진리를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올려짐: 2018년 5월 06일, 일 11:13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