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5월 25일, 금 4:46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Orlando perform good in economy
메트로 올랜도 ‘전국 경제성장도시’ 7위
관광산업 주도 속 하이테크 분야도 ‘꿈틀’



▲ 올랜도가 일자리 증가에 힘입어 전국 경제성장도시 상위에 들어갔다. 사진은 시청 주변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메트로 올랜도가 경제 성장도시로 전국 7위를 차지했다.

메트로 올랜도는 비영리 경제 분석기관인 밀켄 인스티튜트(Milken Institute)의 '베스트 퍼포밍 시티(Best-Performing City)'에서 지난해보다 2단계 뛰어올랐다고 19일 지역 미디어들이 전했다. 메트로 올랜도는 오렌지, 세미놀, 오시올라 그리고 레이크 카운티를 아우르는 광역 도시를 일컫는다.

밀켄의 연례 평가는 전국 381개 메트로 지역을 대상으로 일자리, 임금, 하이테크 포지션 등을 집계해 순위를 결정한다.

올랜도의 양호한 경제 성장은 무엇보다 일자리 증가에 힘입은 것이다. 지역 고용률은 2015년과 2016년 사이에 4%가 올랐다. 임금 부문에서는 2014년부터 2015년까지 거의 8% 가까이 상승했다. 그러나 올랜도 경제가 관광산업에 크게 기대고 있기 때문에 임금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밀켄은 올랜도 지역 경제 분야가 꾸준히 다양화를 꾀하고 있어 미래 전망이 밝다고 지적했다.

메트로 올랜도는 5개년 하이테크 일자리 증가면에서 지난해 81위에서 올해는 78위로 다소 나아졌다. 그러나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테크놀로지 일자리 창출은 22번째를 차지했다. 이는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이 동력을 제공한 것으로 분석됐다. 재학생이 6만4천명이나 되는 UCF는 하이테크 성장에 크게 관여해 이 분야의 일자리는 1년새 8.2%가 늘었다.

부동산 파동으로 지난 십수년간 급락세를 보였던 건축분야도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월트 디즈니 월드 리조트의 확장으로 지난해 7130개 일자리가 창출된 것이 큰 역할을 했다.

밀켄은 오렌지 카운티 컨벤션 센터의 확장 계획으로 지역에 더 많은 방문객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올랜도 동남부 레이크 노나시에 들어설 대형 회계법인인 딜로이트(Deloitte) 트레이닝 센터 역시 1천여개의 일자리를 더하게 된다.

특기할 만한 것은 올랜도 인근 지역인 브레바드 카운티는 전체적인 경제성장 지표에서 상위에 들지 못했지만 성장세에 있어서는 미국내 어느 지역 보다 크다는 점이다. 밀켄은 이 지역 성장의 주요 동력으로 은퇴자 유입과 날로 커지는 의료 산업 단지를 들었다.

한편 밀켄의 전국 '탑 퍼포밍' 도시 중 플로리다에서 올랜도에 앞선 광역도시는 새라소타(6위)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유타주의 프로보, 노스캐롤라이나 랄리, 텍사스 댈러스, 켈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와 산호세가 차례로 상위를 점했다.
 
 

올려짐: 2018년 1월 31일, 수 5:1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