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8월 20일, 월 4:11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Capital Litghting
미국 벼락 사망자 감소, 플로리다는 여전히 1위
지난해 총 사망자 16명중 5명 차지



▲플로리다주에서는 벼락을 항상 조심해야 한다.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지난해 미국에서 벼락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반적으로 감소했으나 플로리다주는 여전히 ‘벼락의 수도’라는 오명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 해양대기관리국(NOAA)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벼락으로 인한 사망자는 16명. 이 가운데 플로리다 사망자는 5명(30%)이다. 이는 2013년 기록적으로 낮은 사망자수(23명)보다 낮은 것이고, 2016년 전국 벼락 사망자 39명, 플로리다 사망자10명에 비해서는 현저히 낮은 수치다.

플로리다에서 벼락 사고가 유달리 많은 이유가 있다. 우선 플로리다는 미국에서 1평방 마일당 번개가 가장 많이 치는 곳이다. 게다가 인구가 미국에서 3번째로 많고, 날씨로 인해 야외 활동도 빈번해 벼락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플로리다에서 벼락은 주민들의 일상에서 야외에 있기 쉬운 시간대인 오후에 주로 내리친다.

지난해 플로리다 다음으로 앨라배마가 3명으로 벼락 사망자가 많았다.

전국 총 사망자중 15명이 남성이었고, 여성은 1명으로 집계됐다. 희행자의 절반은 말타기, 캠핑, 보트놀이, 자전거 하이킹, 낚시 등 야외 취미활동 중에 발생했다.

플로리다의 첫 사망자는 지난 5월 수영장 인근에서 공사중이던 젠센 비치 거주 남성이다. 또 한달 뒤인 6월에는 건축공사 중이던 펨브록 파인스 남성이 벼락에 희생됐다.

같은 달 임신 9개월째이던 여성이 집 밖을 산보하다 벼락을 맞아 병원에 실려갔고 남아를 출산했으나 아이는 일주일 뒤에 숨졌다.

7월에는 베이커 지역에서 나무 아래 캠핑을 하던 남성이 벼락에 맞아 사망했고, 같은 달 브레바드 카운티 비치에서 산책하던 남성이 희생됐다.

미국 기상청(NWS)은 1990년대에 벼락 사망자가 연 평균 55명에 달하자 2001년부터 벼락 안전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NWS측은 캠페인 이후 10년 간 사망자가 연 평균 27명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NWS에 따르면 벼락에 맞을 확률은 180만 3000명 중 1명이며, 벼락을 맞은 후 살아난 사례는 90%이다.

NWS에 따르면, 폭풍 조짐이 있을 경우 실내에 머물고, 야외에서 폭풍을 만났을 경우 아무것도 없는 휑한 지역을 피해야 한다. 또 뚝 떨어진 높은 나무 밑이나 탑, 전봇대, 그리고 전깃줄, 금속줄, 울타리 등 금속으로 만들어진 물체 가까이 있으면 안된다.
 
 

올려짐: 2018년 1월 24일, 수 4:30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