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1월 19일, 금 7:00 pm
[플로리다] 플로리다 지역소식
 
Blue Spring State Park
겨울철에 인기있는 ‘블루 스프링스’
‘수중 황소’ 매너티, 겨울나기로 떼지어 올라와



▲ 블루 스프링 주립공원에 매너티가 떼지어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 여기저기에 널려 있는 스프링스는 겨울이 되면 찾는 이들이 발걸음이 뜸해져 스산하지만, 기온이 내려갈 수록 인파가 붐비는 곳이 있다. 이곳은 올랜도 북부 샌포드시를 지나 오렌지 시티에 자리잡은 블루 스프링 주립공원(Blue Spring State Park)이다.

강추위가 지속되면 이곳에는 일명 ‘수중 황소’로 불리는 매너티가 떼를 지어 몰려와 지면과 가까운 샘 바닥에서 옹기종기 지낸다.

플로리다에서만 사는 것으로 알려져 ‘플로리다 해양 동물’로 공식 지정된 매너티는 겨울철 날씨가 추워지면 대서양에서 세인트 존스 리버를 거슬러 올라와 블루 스프링스에서 지낸다. 블루 스프링스는 뭍이 낮아 겨울철에도 70도 안팎의 물온도를 유지해 매너티가 지내기에는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블루 스프링스에는 겨울철 어느 때나 야생 매너티를 쉽게 볼 수 있는데, 특히 기온이 급강하 하는 때는 보통 100∼300여 마리가 떼를 지어 있는 모습을 목격할 수 있다.

공원측은 지상 온도가 영하 가까이 내려간 지난 며칠 간은 200~300여 마리가 한꺼번에 몰려와 장관을 이루었으며, 기온이 약간 상승한 11일에는 적어도 147마리가 집계됐다고 전했다.

블루 스프링스 공원에서는 야생 매너티 떼를 보는 것 외에도 주변 경관이 좋아 가족 또는 단체 야유회를 갖기에도 안성맞춤이다. 11월부터 3월까지 4달을 제외하고는 수영도 가능하며, 일정 요금을 지불하면 세인트 존스 리버를 거슬러 올라가는 뱃놀이도 즐길 수 있다.

공원 주소: 2100 West French Ave., Orange City, FL. 전화 (386) 775-3663
 
 

올려짐: 2017년 12월 20일, 수 11:14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inghealthcenter.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