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8년 7월 18일, 수 11:55 pm
[한국] 사회/경제
 
MBC changed a lot 121317
확 달라진 MBC, 손석희 사장님 긴장하셔야겠습니다
[주장] MBC 정상화로 주류 언론 생태변화 시작돼


(서울=오마이뉴스) 최봉진 기자 = 손석희 전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MBC에서 JTBC 보도부문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것은 지난 2013년 5월 무렵이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방송인으로 손꼽혀온 그의 종편행을 두고 당시 무성한 뒷말들이 오고갔다.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뜨겁게 펼쳐졌고, 이는 언론인들 사이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손석희는 다를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었지만, 실망스럽다는 평가가 적지 않았다. 공공성이 크게 훼손된 언론 환경과 종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여기에 '손석희'라는 이름의 상징성이 겹쳐진 탓이었다.

손석희 JTBC가 보여준 특별함


▲ 광화문광장 개표방송 진행하는 손석희 앵커 JTBC 손석희 앵커가 지난 5월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특별스튜디오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권우성

그러나, 이제 손석희 사장의 종편행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는 세간의 우려가 기우에 불과했다는 것을 몇개월 만에 입증해 보였다. 뉴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받는 (현 뉴스룸)의 메인 앵커로 돌아온 그는 "힘없는 사람들을 두려워하고 힘있는 사람이 두려워하는 뉴스"의 길을 걷겠다고 공언했다.

손석희 사장의 말은 단순한 '공치사'가 아니었다. JTBC는 주류언론이 말하지 않는 정치·사회적 이슈의 본질을 파헤치길 주저하지 않았다. 권력과 사회의 어두운 치부를 과감히 드러내는가 하면, 사회적 약자를 생각하는 따뜻한 감성을 전해주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결정적 역할을 했던 '태블릿 PC'를 보도한 것도, 온 국민을 애통하게 만든 세월호 참사를 가장 많이 오래 보도한 것도 JTBC였다.

한편으로 JTBC는 기존의 뉴스와는 전혀 다른 포맷과 형식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단편적인 뉴스 전달 방식에서 벗어나 중요 뉴스를 집중적으로 해부하는 심층보도 방식을 채택했고, '팩트 체크'와 '비하인드 뉴스' 등을 통해 논쟁적 이슈의 이면을 깊이있게 파고들었다. 철학서나 인문학 텍스트를 보는 것 같은 '앵커 브리핑', 대본 없는 정제된 토크쇼처럼 느껴지는 '문화초대석' 등도 기존의 뉴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파격'이었다.

주류언론이 언론의 역할과 책임을 방기하고 있던 시절, 손석희 사장이 불러일으킨 변화는 결코 적지 않다. <시사저널>이 '칸타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8월 7일부터 29일까지 행정관료·교수·언론인·법조인·정치인·기업인·금융인·사회단체인·문화예술인·종교인 등 각 분야별 100명씩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바에 따르면, 언론매체 분야에서 JTBC가 '영향력·신뢰도·열독률'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조사에서 국민들이 가장 신뢰하는 언론매체로 꼽은 것 역시 JTBC였다. 언론인 '손석희'의 위상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저널리즘이 무너진 언론 생태에서 JTBC가 차지하는 비중은 이처럼 독보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런데 지난 몇 년 동안 사실상 '공영방송'과 다름 없는 역할을 해오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왔던 JTBC를 바짝 긴장하게 만드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정권의 나팔수라 불리며 언론 신뢰도 부문에서 바닥을 면치 못하고 있는 MBC가 최승호 신임 사장의 취임을 계기로 변화의 조짐이 엿보이기 때문이다.

최승호 사장은 자신이 직접 제작·감독한 다큐멘터리 영화 <자백>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언론이 질문을 못하면 나라가 망한다"고 일갈할 만큼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이 투철한 인물이라는 평가다. 각계로부터 MBC를 일으켜 세울 적임자라고 기대를 받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MBC를 정상화시키겠다는 최승호 사장의 의지는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잘 드러난다.

최승호 체제, 달라진 MBC


▲ MBC 구성원 축하 받으며 출근하는 최승호-강지웅 지난 2012년 MBC 파업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복직한 최승호 신임 사장, 강지웅 PD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구성원들의 축하를 받으며 첫 출근하고 있다. ⓒ 유성호

최승호 사장은 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를 위해 가장 먼저 뉴스와 시사프로그램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신뢰 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뉴스와 시사프로그램의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인사 개편의 당위도 역설했다. 그는 인적 쇄신 작업을 통해 권한남용과 부패 사건에 연루된 인사들에게 응분의 책임을 묻고 조직을 새롭게 재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날 오후, 최승호 사장은 보도국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비제작부서인 인천총국에 근무하던 한정우 기자가 보도국장에, 통일방송연구소 소속의 도인태 기자가 보도국 부국장에 임명되는 등 정치부·경제부·사회부·국제부 등 보도국 내 주요부서의 인사조치가 이루어졌다. 관심을 모았던 <뉴스데스크>의 이상현 기자와 배현진 앵커 역시 면보직됐다. <뉴스데스크>는 후임자가 정해질 때까지 당분간 김수지(주중)·엄주원 아나운서(주말)가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는 전임 사장이었던 '김장겸 체제'의 흔적 지우기라는 평가다. 김장겸 전 사장이 중용했던 인사들 대부분이 보도국에서 물러난 반면 2012년 총파업 이후 부당 인사조치를 당했던 인물들이 보도국에 전진 배치됐다. 보도국은 뉴스제작을 총괄하는 저널리즘의 요람과도 같은 곳이다. 그런 면에서 출근 첫날 보도국 인사를 단행했다는 것은 의미하는 바가 아주 남다르다고 할 것이다. MBC를 정상화시키겠다는 최승호 사장의 의지가 강력하게 표출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저희 MBC는 신임 최승호 사장의 취임에 맞춰, 오늘부터 뉴스데스크 앵커를 교체하고 당분간 뉴스를 임시체제로 진행합니다. 저희들은 재정비 기간 동안 MBC 보도가 시청자 여러분께 남긴 상처들을 거듭 되새기며, 철저히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치밀한 준비를 거쳐 빠른 시일 안에 정확하고 겸손하고 따뜻한 뉴스데스크로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8일 저녁 의 오프닝은 여느 때와는 달랐다. 이날 방송은 임시 앵커를 맡고 있는 김수지 아나운서의 사과문으로 시작됐다. 비슷한 시간대, 'MBC 뉴스데스크'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 1위에 올랐다. 관련 기사에는 MBC를 응원하는 댓글들이 춤을 췄고, 페이스북과 트위터에는 'MBC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는 실시간 반응들이 연이어 올라오기도 했다. 최승호 사장 취임과 맞물려 MBC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다는 방증일 것이다.

보수정권 9년 동안 언론의 공적 기능이 심각하게 훼손됐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사실이다. JTBC가 상대적으로 돋보일 수 있었던 배경이었을 것이다. 저널리즘의 본질을 망각한 주류언론의 행태가 짙어지면 짙어질수록 '역설적'으로, 언론의 본분에 충실했던 JTBC가 빛이 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같은 언론 환경이 재편될 가능성이 아주 높아졌다.

MBC 정상화는 사회적·공적 책무를 방기해온 주류언론의 생태 변화가 시작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달리 말하면 JTBC의 아성을 위협할 강력한 경쟁상대가 등장했다는 뜻이다. 독보적인 활약을 보여온 JTBC가 긴장(?)해야 할 순간이 찾아온 것인지도 모르겠다. 권력을 견제하고 사회의 부조리를 감시하는 언론의 치열한 탐사보도 경쟁이 '마침내' 시작되려는 모양이다. 시청자가 눈 빠지도록 기다려왔던, 바로 그 순간이다.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7년 12월 15일, 금 11:2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www.okja.org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