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7년 12월 12일, 화 7:22 pm
[한국] 사회/경제
 
To end accumulated evils 111517
영화 '내부자들'과 똑같아 소름 돋는 <조선> 사설
"적폐 수사가 과도한 수사"라며 적폐 청산 작업 방해



▲ 영화 내부자들에서 조국일보 이강희 논설주간이 작성한 사설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사설. ⓒ 임병도

(서울=오마이뉴스) 임병도 기자 = 영화 '내부자들'에서는 조국일보 이강희(백윤식 분) 논설주간이라는 인물이 나온다. 권력과 결탁해 여론을 조작하는 역할이다.

영화 속 주인공 검사는(조승우 분) 재벌의 3천억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한다. 검사는 해외 도피 중인 유력한 증인 석명관을 국내로 불러들여 증언하게 한다. 그러나 유일한 증인이었던 석명관은 재벌이 보유한 성접대 영상으로 협박을 받고 자살한다.

검찰 조사 도중 석명관이 자살하자, 조국일보 이강희는 '검찰의 과잉조사가 초래한 석명관의 자살'이라는 사설을 통해 여론을 움직여 검찰 수사를 방해하고 무마시킨다.

영화를 보던 많은 관객들은 주인공 검사가 조작된 여론 때문에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모습에 분노한다. 그런데 이와 똑같은 모습이 현실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적폐 수사를 과도한 수사라고 비난하는 조선일보


▲ 조선일보는 군적폐청산위원회 위원이 좌편향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적폐청산’ 때문에 국가 안보가 위험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 임병도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의혹을 받고 있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가 법원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투신자살했다.

중앙일보는 <현직 검사, 변호사 자살 부른 적폐청산, 과도한 수사 아닌가>라며 검찰 수사를 비난했다. 조선일보도 <적폐 수사 대상자 잇단 극단 선택, 정치보복 수사의 비극>이라는 사설에서 '이미 그 선을 넘었다며' 수사가 과도하다고 주장한다.

조선일보는 '인터넷 댓글이 얼마나 대단한 문제이길래 이런 비극까지 불러와야 하는지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말한다. 대선 기간을 포함해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해 여론 조작을 했다는 사실이 얼마나 큰 범죄인지 부정하고 있다.

그들의 자살로 무엇이 감추어지는지는 지적하지 않는다. 오로지 '적폐 수사'만을 비난하고 있다.

적폐청산위원회가 좌편향이라며 공격하는 조선일보


▲ 조선일보는 ‘친일인명사전’ 발간을 대한민국 정통성을 갉아 먹는 행위이며, 좌편향 단체의 서적을 학교에 배포한다고 비난했다. ⓒ 임병도

지난 9월 14일 조선일보는 <軍적폐청산위 외부위원 7명 중 4명 '좌편향'>이라는 제목으로 군적폐청산위원회의 위원 구성을 문제 삼는 기사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김광진 전 의원은 '"백선엽 장군은 친일파", "(천안함 폭침 사건 등은) 북한이 더 믿음이 간다"는 등의 발언으로 '막말' '좌편향' 논란을 일으켰었다'라며 '색깔론'을 내세워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다음날 사설에서도 고상만 전 인권운동가를 거론하며 "이런 사람들이 모여 청산한다는 '적폐'는 과연 무엇인가. 이들이 우리 군에 정말 무서운 적폐를 쌓는 것은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10월 16일 조선일보는 <三田渡에서 겪은 '적폐 청산'의 파국>이라는 사설에서 영화 남한산성을 빗대어 "정권 안보에만 급급하다가 국가 안보를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고 말한다.

조선일보의 논리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적폐 청산' 때문에 국가 안보가 흔들리기 때문에 멈추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진정으로 국가안보를 위한다면 군대 내 적폐 세력은 당연히 근절돼야 마땅하다.

친일파 청산 반대하는 조선일보


▲ 독일은 스스로 나치 전범에 대해 공소시효를 폐지하면서까지 강력하게 처벌하고 있다. ⓒ 임병도

조선일보는 과거 친일파 청산 등 적폐 청산에 대한 노력을 늘 반대만 해왔다. 2009년 '친일 인명사전'이 발간되자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정통성 다시 갉아먹은 친일사전 발간 대회>라는 사설에서 '김대중 노무현 정권은 '친일인명사전' 편찬에 국민 세금을 8억 원이나 지원했었다.'라며 '아까운 국민 세금이 또 한 번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갉아먹는 데 쓰인 꼴이다.'라고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서울교육청이 학교에 '친일 인명사전'을 배포하자 '좌편향 단체의 친일 인명사전을 배포한다'라며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좌편향 민간단체가 제작했다'라고 비난했는데, 과거 정부 주도의 '친일 청산도'도 반대했었다. 결국, 조선일보는 누가 됐든 '친일 청산'은 무조건 반대를 하고 있다.

조선일보가 이토록 친일 청산을 반대하는 이유는 현재의 조선일보를 세운 방응모 회장이 친일 행위를 했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2010년 서울행정법원 11부는 방응모 회장의 친일 행위를 인정했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교육실장은 "(친일파는)독립국가 건설을 막기 위해 일제의 독립운동 탄압의 최일선에서 활동한 일제의 주구들"이라며 "이들의 반공은 생존 본능이었으며, 이들이야말로 오늘날 대한민국의 부패상을 만들어낸 장본인이다. 이 주장은 가장 충실하게 과거 친일파의 논리를 순혈주의로 이어받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단 한 번도 제대로 적폐를 청산하지 못한 대한민국

독일을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금 서로 전(前), 전전, 전전전(정권을) 때려잡느라고 완전히 정신이 없다"면서 "복수하려고 서로 정권을 잡느냐. 나라를 잘되게 해야지 무슨 복수를 하려고(정권을 잡나)…"라고 말했다.

그러나 안 대표가 있었던 독일은 나치 전범 처벌에는 공소 시효가 없는 국가다. 독일 검찰은 강제수용소 친위대(SS) 경비병이었던 사무엘 쿤츠(88)를 68년의 세월이 흐른 뒤에 기소할 정도로 과거사에 철저했다.

대한민국은 '친일 청산','독재 정권에 의한 민간인 학살','간첩 조작 사건' 등 과거에 벌어졌던 불법에 대해 단 한 번도 제대로 적폐를 청산하지 못했다.

적폐와 손을 잡고 있는 언론과 적폐 세력은 끝까지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감추려고 한다. 단순히 언론이 보도한다고 해서 적폐 세력과 연관된 주장을 받아들이다 보면, 결국 과거처럼 적폐 청산은 또다시 물 건너간다.

"오늘의 범죄를 용서하는 것은 미래의 범죄를 허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다"(알베르 카뮈)
(본보 제휴 <오마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짐: 2017년 11월 18일, 토 8:29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inghealthcenter.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