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Weekly of Florida   로그인  등록하기

 현재시간: (EST) 2017년 8월 18일, 금 2:21 pm
[교육/생활] 생활
 
Hong Byungsik column: Good CEO
독불장군식 경영인 미래는 위태롭다
후계 양성, 경영의 체계화에 실패하기 쉬워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한 회사나 대 구릅의 성패가 한 사람의 사령관급 경영인에게 달려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 사람의 비상한 경영인이 들어와서 기울어져 가는 회사를 부흥시키기도 하고 별 볼일 없던 회사를 큰 기업으로 성장시키기도 합니다. 그런 경영인들은 업계에서나 사회의 촉광을 받으면서 그를 찬양하는 형용사가 부족할 정도입니다. 제록스사의 데이비드 컨 회장, 뉴코사의 켄 아이버슨 회장, 리 아이아코카 회장등이 이런 유능경영자에 속한다고 하겠습니다.

그러나 이런 비상한 경영인들도 그들의 지도력을 분석하면 두가지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나를 따르라. 진격!!” 구호처럼 일사불란한 명령체계를 유지하는 사령관 격인 경영인과 부하직원들이 창의력을 발휘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해주는 촉매역할만을 하는 조용한 자도자 격인 경영인이 두 부류이라고 하겠습니다. 두 가지의 경영형태는 다 곧 바로 가시적인 성과를 이룩하게 됩니다만 전자의 경우에는 회사의 성장을 지속시킬 후계자의 양성하는 일에 소홀하기 쉽습니다.

“나를 따르라, 진격!!” 식의 경영인으로는 헨리 싱글튼 (Henry Singleton) 같은 경영인을 손꼽을 수가 있겠습니다. 그는 명문대학인 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머리도 명석했으며 사업수완도 비상했습니다. 인수합병의 귀재라고 알려진 그는 그가 창설한 텔레다인 (Teledyne) 사를 창설한지 6년만에 포츈 500대기업의 대열에서 293번째로 올려놓았습니다. 그의 비상한 경영능력에 월가와 경영인들은 혀를 내둘렀었습니다.

10년 동안에 그는 100개 기업을 인수했고 130개의 회사를 그의 산하에 두었습니다. 사업분야도 각종 금속업으로부터 보험회사에 이르기 까지 다양했습니다. 전 경제계의 곽광을 받으면서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하기도 했습니다. “회사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라도 할 수 있다는 것이 내 업무이다.”

그랬던 텔레다인이 1995년에 알레게니 (Allegheny) 라는 회사에 합병되기 직전에 텔레다인의 주가는 일반 주가보가 66%나 하락을 했습니다. 헨리 싱글튼씨는 비범한 사업가로서의 명성을 얻었지만 그는 후계자를 기르는 일에나 경영의 체계화에 실패를 했던 것입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이 독선정치를 하고 있었을 때 저는 대학생이었는데 그 때 야당당수이었던 조병옥 박사의 연설을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내가 이승만 대통령에게 ‘정치란 혼자하는것이 아닙니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그 영감님이 듣지를 않아요.” 저는 70여년 전에들었던 그 말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독불장군식 경영인들은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경영을 체계화 시켜서 최고경영인은 합의를 이루는 촉매역할을 하는 회사는 성장을 지속하고 직원들의 사기도 높게 됩니다.

창업주들은 시야가 좁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맨손으로 기업을 이룩한 창업주들은 그 분야에서 아무도 자기를 능가하지 못한다는 자기 도취에 삐지기 쉽기 때문에 후계자의 양성을 하지 않을 경향이 높다고 하겠습니다. 장래를 내다보는 경영인은 본인의 자녀의 경영능력도 잘 파악해야 합니다.

부친이 이뤄 놓은 기업을 2세가 인수하고 쇠퇴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비록 젊은 경영자라고 할찌라도 자기를 뒤이어 회사의 성장을 지속할 능력을 항상 탐구해야 할 것입니다. 물론 자녀가 그런 능력을 소유하고 있으면 다행이지만 만일 자녀라고 할찌라도 성장을 지속시킬 능력이 없다고 판단되면 혈통이 이어지지 않은 경영인을 양성해야 할 것입니다. 세계 최대의 기업인 월마트는 청업자인 샘 월튼의 자녀들이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들은 대주주로 남아 있고 유능한 경영인에게 회사의 경영을 맡기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최대의 호텔 체인인 매리옷 호텔은 창업자의 장남이 경영을 맡아서 부친이 기대했던 규모보다 훨씬 크게 회사를 성장시켰고 지금도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릿츠 칼튼, 라마다 인터내쇼날, 패어필드 인 호텔, 메리옷 코트야드 등등 인수합병을 잘 하여 다른 경쟁업체의 선망을 사고 있습니다.

윌리야드 매리옷씨는 자기의 장남보다 회사를 더 잘 경영할 사람이 없다는 판단 아래 아들을 경영후계자로 정했던 것입니다. 자녀가 되었던 남이 되었던 능력있는 후계자를 일찍 선정하여 지속적으로 회사를 성장시킬 체계를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멋진 경영인들이 수행할 임무일 것입니다.
 
 

올려짐: 2017년 5월 24일, 수 4:32 pm
평가: 0.00/5.00 [0]

답글이 없습니다.

   

   
   
www.okja.org
www.sharingkorea.net
www.ksm.or.kr
www.koramtour.net
http://www.geo10.com/krus/fl/g/0401/954/orientalmart.htm
www.smiledentalfl.com
www.kinghealthcenter.com
www.koreahouseorlando.com
www.thefountainsalonandspa.com
www.orlandotour.com
www.miju24.com/market_info/12701
www.ohmynews.com
www.saegilchurch.net
www.newsm.com
www.newsnjoy.or.kr
www.protest2002.org
www.biblekorea.org
dabia.net/xe

get FireFox
www.korean.go.kr/front/foreignSpell/foreignSpellList.do?mn_id=96